2019-08-20 21:08 (화)
2차 북미정상회담 협상 결렬
상태바
2차 북미정상회담 협상 결렬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2.28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AFPBBNews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북미 양국이 2차 정상회담을 통해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회담이 결렬됐다.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28일 2차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현 시점에서 아무런 합의도 도달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어 "두 정상은 비핵화와 경제 주도 구상을 진전시킬 다양한 방식에 대해 논의했다"면서 "양측은 미래에 만날 것을 고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과 미국은 이날 오전 일대일 단독회담에 이어 확대 정상회담을 가졌지만 확대 정상회담이 예정보다 1시간 반 늦게 종료되면서 협상에 대한 회의적 시각이 불거졌다. 확대 정상회담에는 미국 폼페이오·볼턴·멀베이니, 북한 김영철·리용호가 배석했다.

당초 오전 11시 55분께 업무 오찬을 한 뒤 오후 2시 공동합의문인 '하노이 선언'에 서명할 예정이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확대 정상회담을 마치고 오찬 서명식 없이 정상회담장을 떠나 각각 자신의 숙소인 J.W 메리어트 호텔과 멜리아 호텔로 돌아갔다.

회담 결렬 원인에 대해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이에 상응하는 미국의 조치 간에 인식 차가 큰 것이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북한이 영변 핵시설 폐기 등의 카드를 내밀었지만 미국이 이보다 더 과감하고 완전한 비핵화를 요구하고 나온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다.

또 일각에서는 이같은 냉기류와 관련 김정은 위원장이 합의문을 깰 이유는 없고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벼랑 끝 전술'을 펴고 있는 것이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 또, 트럼프의 재선까지는 시간이 많이 남아 있기 때문에 이른 시일 내 '빅딜'에 가까운 합의문이 나오지 않도록 시간 끌기를 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기도 한다.

한편에서는 북미가 당분간 냉각기를 가질 것으로 보고 있으며 한 두달 정도 냉각기를 가진다면 모르지만 그 이상 간다면 상황이 위험해 질수도 있다는 우려섞인 관측도 나오고 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