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0 11:34 (화)
한·베 동반성장교류협회 출범, 베트남 우호 증진의 새로운 모델 제시
상태바
한·베 동반성장교류협회 출범, 베트남 우호 증진의 새로운 모델 제시
  • 서미영 기자
  • 승인 2019.02.27 2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베 동반성장교류협회 제공)

[KNS뉴스통신=서미영 기자] 사단법인 한·베 동반성장교류협회가 공식 출범했다.

27일 오후 5시 양재동 엘타워 오페라홀에서 한·베 동반성장교류협회 창립총회가 개최됐다.

이날 창립총회에는 명예회장으로 추대된 정운찬 동반성장연구소 이사장을 비롯해 이충근 C&N VINA 회장, 김덕현 경기과학기술대학교 총장, 김재웅 대우조선해양건설 상무 등의 각계 인사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염운주 회장은 취임사에서 “한·베 동반성장교류협회는 한국과 베트남의 다양한 문화 교류, 경제 발전에 기여하는 경제 교류, 동반성장 정신에 공감하는 국내외 단체와의 연대, 동반성장과 관련한 포럼과 세미나를 개최할 계획”이라며 “이외에도 양국에 체류하는 상대국 가정의 정착을 위한 지원과 협력, 동반성장을 위해 문화예술인, 경제인(중소기업인, 상공인), 청년 등 인적 교류 등을 통해 양국 친선과 우의를 더욱 공고히 증진시켜 나가겠다”라는 각오를 전했다.

이어 정운찬 명예회장은 축사를 통해 “베트남은 1억 인구의 성장 잠재력, 실용주의적 사회 분위기, 독립적이고 자주적인 국민성 등의 많은 장점을 보유한 나라”라며 “한·베 동반성장교류협회가 각 분야별 교류 협력을 활성화시켜 한국과 베트남의 상호 지속가능한 동반성장을 달성하기 위해 힘을 보태겠다”라고 밝혔다.

한·베 동반성장교류협회 감사에는 김병철(김병철법률사무소 대표)가 취임했으며, 이사에는 임영문(경기대진테크노파크 원장), 박상일(산수금속 대표), 정상훈(에버그린엔터프라이즈 이사), 한정근(이슈데일리 대표)가 취임했다.

한편, 한·베 동반성장교류협회는 한국어 버전의 홈페이지 오픈을 시작으로 신사업 아이디어 공모전, 동반성장 교류 및 개발협력 지원 사업 등의 본격적인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서미영 기자 ent2@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