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0 19:38 (화)
'풍문으로들었쇼' 영원한 캡틴 기성용...아내 한혜진과 첫 만남 비화는?
상태바
'풍문으로들었쇼' 영원한 캡틴 기성용...아내 한혜진과 첫 만남 비화는?
  • 황인성 기자
  • 승인 2019.02.27 0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황인성 기자] '풍문으로들었쇼' 기성용과 아내 한혜진과의 러브스토리가 회자되고 있다.

과거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들었쇼'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 2011년 6월 베트남에서 열린 박지성자선 축구대회에서 처음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한혜진은 페스티벌 레이디로 참가했다. 두 사람은 첫 만남 이후 SNS을 적극활용하면서 친분을 유지해왔다. 처음에는 그저 친한 누나 동생 사이였던 것으로알려졌다.

하지만 두 사람은 순탄치 않았다. 결혼까지 우여곡절이 많았다.

지난 2013년 증권가 정보지로 알려진 두 사람의 열애설이 나자 처음에는 열애사실을 부인했다. 하지만 이후 기성용 축구화가 화제를 모았다. 기성용 축구화에새겨진 ‘HJ’가 한혜진이 아니냐는 누리꾼들의 의혹에 두 사람은 결국 열애를 인정하게 됐다.

열애 인정 3개월 후 초고속으로 결혼까지 이어졌다. 두 사람은 결혼 2년 만에 딸을 출산하고, 출산 이후 내조에 집중하게된 한혜진. 한 방송에 출연한 한혜진은남편 기성용에 대해 “기성용 선수는 가족과 축구밖에 모르는 바보예요. 부부싸움의 원인은 보통 제 잔소리 떄문이다”라고 밝혀 이목을 모으기도 했다.

황인성 기자 ent1@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