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22:37 (일)
‘냉장고를부탁해’ 황치열 “반지하 살 때 먹던 국물 맛”...정호영 갱시기에 감탄
상태바
‘냉장고를부탁해’ 황치열 “반지하 살 때 먹던 국물 맛”...정호영 갱시기에 감탄
  • 황인성 기자
  • 승인 2019.02.25 0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황인성 기자] ‘냉장고를부탁해’ 황치열이 정호영 셰프가 만든 갱시기 맛에 감탄했다.

최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하이라이트 이기광과 황치열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황치열을 위해 요리를 준비한 것은 정호영 셰프와 김풍이었다. 특히 정호영 셰프는 황치열의 고향음식인 갱시기를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갱시기 외에도 소고기 장조림과 오징어무침, 솥밥을 준비했다.

황치열은 갱시기에 대해 “구미보다 반지하에 살 때 국물 맛이 난다"며 맛을 칭찬했다. 반면 김풍의 요리에는 아쉬움을 표현했다. 

갱시기는 밥에 김치나 야채 등을 넣어 죽처럼 끓인 요리로 경상북도와 충청북도의 향토 음식을 뜻한다. 

김풍이 준비한 요리는 닭개장과 명이나물 양파 무침, 계란말이, 냄비밥을 조합한 ’닭개장 먹고 치열스‘였다. 

황치열은 이에 대해 "건강식 느낌이라 제 취향이긴 하다“면서도 ”시간이 부족해 국물을 좀 더 끓이지 못한 게 아쉽다"고 평가했다. 승리는 당연히 정호영 셰프의 차지였다.

황인성 기자 ent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