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19:23 (수)
최진실 딸 최준희, 연예인 딸 학교폭력 의혹 인정 "자퇴한 피해자에 사과"
상태바
최진실 딸 최준희, 연예인 딸 학교폭력 의혹 인정 "자퇴한 피해자에 사과"
  • 황인성 기자
  • 승인 2019.02.21 0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황인성 기자] 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학교폭력 가해자' 의혹에 대해 진심어린 사과를 남겼다.

지난 14일 최준희의 유튜브 채널인 '준희의 데일리'에는 "사과 영상. 죄송합니다"라는 게시물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이목을 모았다.

최준희는 "본 영상은 제 잘못을 인정하고 과거 언행 때문에 언짢으신 분들께 사과 및 반성을 위한 영상이다. 빠른 피드백을 원했지만, 어떻게 사과해야 할 지 생각정리를 하다보니 부득이하게 늦었다. 기다려주셔서 감사하다"고 발언했다.

최준희는 "사건에 대한 자세한 전말에 대해 설명하고 싶지만 피해자 본인의 입장을 듣지 못했고 2년간 연락을 안했다. 연락이 닿지 않았고, 함부로 연락을 하는 것은 예의가 아닌것 같았다. 현재 연락은 해놓은 상태이고, 연락이 닿는다면 직접 사과하겠다고 약속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잘못한 것이 맞기때문에 오로지 제 잘못만을 인정하고, 사죄하는 영상이 될 것 같다. 자세히 말씀드리지 못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최준희는 2년 전 작은 다툼으로 싸움이 커져 학교폭력재판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페이스북에서 피해자를 친구들과 함께 욕했고 이후에도 감정적으로 대처, SNS에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언행을 했다. 결국 서면 사과 판정이 내려져 피해자에 서면으로 사과했다. 큰 상처를 받아 학교를 자퇴한 피해자를 포함해 많이 실망하고 언짢으셨을 분들께 고개숙여 사죄한다. 죄송하다"면서 고개를 숙였다. 

이어 "무엇보다 저 때문에 많은 아픔을 받았을 그 친구에게도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를 하고싶다. 현재 저는 맹세코 그 친구에게 아무 악감정이 남아 있지 않은 상태이고 정말 그때의 저에 행동에 대하여 항상 반성하고 또 반성하는 마음을 가지고 살아가겠다"고 약속했다. 

또 "다시는 그런 언행들을 입에 담지 않으며 그런 행동을 하지 않겠다고 이 영상을 보시는 모든분들께 약속드린다. 제 행동에 대하여 지적하여 주시고 다시 한번 깨우치게 얘기를 해주신 여러분들께 감사를 드리며 이번 일을 통해서 앞으로 더 조심하고 정신 차리는 최준희가 되겠습니다"고 밝혔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최준희가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주장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다양한 목소리가 이어진 바 았다.

글쓴이는 "최준희가 연예인 딸을 왕따시키고 괴롭혔는데 그 연예인이 최준희의 가정환경을 알고 있기 때문에 조용히 묻었다"라며 "그의 딸은 자퇴하고 현재 검정고시 준비 중이다"라고 썼다. 

글에 따르면 최준희는 친구 A양의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리며 친구들과 생김새에 대해 조롱하고 욕한 것으로 알려지며 논란이 불거졌다.

황인성 기자 ent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