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일반 더블
'나 혼자 산다' 박나래, 사찰 음식도 소화하는 요리 실력 눈길... "못하는게 뭐야?"
  • 서미영 기자
  • 작성 2019.02.15 05:00
  • 댓글 0

[KNS뉴스통신=서미영 기자] ‘나 혼자 산다‘ 박나래가 템플스테이 참여를 위해 백양사에 방문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템플스테이를 위해 백양사로 향한 박나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관스님을 도와 함께 사찰 음식 만들기에 도전한 박나래는 식재료의 향과 맛에 취한 모습을 보였다.

평소 요리에 소질을 보였던 박나래는 긴장감이 역력한 모습으로 미역나물 무침을 무쳤다.

박나래는 “제가 웬만하면 간잽이다. 간을 잘 맞춘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맛간 나래‘라고 한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박나래가 만든 미역나물 무침을 맛본 스님은 ’OK‘라며 합격점을 줬고, 박나래는 “뺨을 맞지 않고 통과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재료 준비를 마친 스님이 녹두전을 부치자 박나래는 “스님을 밀치고 먹고 싶었다”며 “무치는 것까진 참았는데 부치는 건 못참겠다. 1인 1지짐이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후 진행된 발우공양 시간에 박나래는 감탄 가득한 모습으로 식사를 마쳤다.

한편,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전현무는 “예전에 나도 백양사에 가본 적이 있다. 몸과 마음이 힘들었을 시기였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KNS뉴스통신, KNSNEWS

서미영 기자  ent2@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서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