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2 19:26 (목)
文 의장 · 5당 지도부 미국 순방 일정 중 동포간담회
상태바
文 의장 · 5당 지도부 미국 순방 일정 중 동포간담회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2.12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지난 10일부터 5박 8일의 일정으로 미국을 공식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지도부는 11일 저녁(현지시간) 워싱턴 시내의 한 호텔에서 동포 초청 만찬간담회를 가졌다.

문 의장은 격려사에서 이날 오전 한국전쟁 참전 용사 기념비를 방문 소식을 전하며 "어려운 시절 그들이 와서 도왔고, 우리는 그들의 친구가 됐다"며 한국전쟁 참전 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에 대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문 의장은 이어 "올해는 3·1 운동 100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 국회 임시의정원 100주년이 되는 특별한 해"라고 강조하며 오는 27일부터 28일까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한 시대를 새로이 시작하고 매듭짓는 분수령이 되는 해에 (5당 대표들이) 절절한 마음을 전하자는 데 동의해 초당적으로 미국을 방문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문 의장은 "우리가 당당하게 세계를 향해 미래로 나아가야 하는 시대가 됐다. 희망 속에서 당당함을 갖고 힘을 합치면 못할 일이 없다"며 "이역만리에서 항상 조국을 걱정하는 마음에 답하기 위해서라도 여기 5당대표들과 의원들이 은혜에 보답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만찬간담회에 우리 측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강석호· 정병국· 진영· 김재경· 이수혁· 백승주· 박주현· 김종대 의원 등이 함께했다.

재미동포 측에서는 지미 리 메릴랜드 소수계행정부장관, 황원균 미주지역 민주평통 부의장, 김형민 LG전자 워싱턴사무소 소장, 김은 독립유공자후손모임 회장 등이 참석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