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보도 더블
효성첨단소재, 탄소섬유 생산공장 2배 증설

[KNS뉴스통신=권대환 기자] 효성첨단소재는 전북 전주공장에 468억원을 투자해 탄소섬유 생산공장을 증설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투자로 전주공장은 신규 라인을 더해 연간 생산규모가 현재 2000톤에서 4000톤으로 2배 늘어나게 된다. 공장은 오는 2020년 완공 예정이다.

탄소섬유는 수소압축천연가스(CNG)차와 전선심재(고압전선을 지지하기 위해 안에 넣는 강철) 경량화의 핵심 소재다.

무게는 철보다 4배 가볍고, 강도는 10배 더 높아 수소차나 CNG차의 고압용기로 사용할 경우 폭발위험을 낮출 수 있다.

효성첨단소재 관계자는 "탄소섬유는 연료용 CNG 고압용기부터 자동차용 구조재, 풍력, 우주항공용 소재와 스포츠레저용 제품 등 철이 사용되는 모든 곳에 대체재로도 활용할 수 있다"며 "이번 증설은 산업·항공용 미래첨단소재인 탄소섬유의 수요 증가에 대비한 것"이라고 말했다.

효성그룹은 지난해 효성첨단소재가 인적분할되기 전인 2015년부터 시내버스 CNG 고압용기용 탄소섬유를 납품해왔다.

2007년 탄소섬유에 대한 연구개발(R&D)을 시작해 2011년 국내 최초로 고성능 탄소섬유 브랜드 탄섬(TANSOME®)을 선보였다.

이어 2013년 5월부터는 전북 전주 친환경복합산업단지에 탄소섬유 공장을 운영해 왔다.

한편, 일본 후지경제연구소에 따르면 세계 탄소섬유 시장은 판매량을 기준으로 오는 2020년 9만6820톤에서 2030년 32만1280톤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권대환 기자  kdh127577@hanmail.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권대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유태호 대표(HS그룹), 친환경 선순환 실현에 300억원 투입키로유태호 대표(HS그룹), 친환경 선순환 실현에 300억원 투입키로
[인터뷰] 제주관광공사 박홍배 사장,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을 것"[인터뷰] 제주관광공사 박홍배 사장,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을 것"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