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 17:38 (토)
로드FC 챔피언 정조준 '코리안 모아이' 김민우, "두 번 실수는 없다"
상태바
로드FC 챔피언 정조준 '코리안 모아이' 김민우, "두 번 실수는 없다"
  • 박종혁 기자
  • 승인 2019.02.11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우.<사진=로드FC>

[KNS뉴스통신=박종혁 스포츠 전문기자] “인생의 가장 큰 영광은 절대 넘어지지 않는 것이 아니라, 넘어질 때마다 일어서는 데 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최초 흑인 대통령 넬슨 만델라가 남긴 말이다. 

이 말처럼 다시 일어나 정상을 향해가는 선수가 있다. 바로 ROAD FC(로드FC) ‘코리안 모아이’ 김민우(26, 모아이짐)다. 김민우는 오는 2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타격왕’ 문제훈(35, 옥타곤 멀티짐)과 밴텀급 챔피언 벨트를 두고 맞붙는다. 

김민우는 지난 2017년 4월 밴텀급 타이틀에 도전했었다. 하지만 김수철에게 패배하며 그 도전은 실패로 돌아갔다. 이후 김민우는 약 1년 10개월간 공백기를 가졌다. 그리고 다시 한 번 정상에 오를 기회가 찾아왔다. 이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김민우는 태국 전지훈련까지 감행하며 이번 시합을 대비하고 있다. 그 누구보다 화려한 복귀전을 준비하고 있는 김민우의 각오를 들어봤다. 

다음은 김민우가 직접 작성한 카운트다운이다.

태국에 온 지 벌써 보름이 넘었다. 매일매일 체계적인 프로그램으로, 세계적인 강자들과 정말 열심히 훈련하고 있다. 오랜만의 시합이라 긴장도 되고, 많이 설렌다. 정말 화끈한 모습 보여주고 싶고, 빨리 싸우고 싶다. 링 러스트는 허구라는 걸 증명하고 싶다.

나에게 두 번의 실수는 없다. 이번 시합에 사활을 걸었다. 꼭 챔피언이 돼서 어머니, 아버지 그리고 항상 나를 위해 희생하는 우리 형 허리에 챔피언 벨트를 채워주고 싶다!

형하고 운영하는 모아이짐 체육관을 오픈하고 첫 시합이다. 이제는 나를 응원해주시는 분들이 더 많아졌다. 든든하기도 하고,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번 시합 준비하면서 우리 종훈이 형, 무겸이 형, 경표 형 그리고 형진이가 큰 도움을 주고 있다. 꼭 좋은 결실 맺어서 다 보답하고 싶은 마음이다. 또 나에게 좋은 기회를 주신 로드FC 대표님과 직원분들에게도 이 카운트다운을 통해 너무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

이제 사실상 준비는 끝났다. 마지막 체중 감량만 남았다. 최고의 컨디션으로 시합 때 좋은 모습 보여주면 될 것 같다. 난 잘할 수 있다. 마지막까지 부상 조심하면서 열심히 준비하고 한국으로 돌아가면 된다. 정말 열심히 준비했으니까, 많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

한편 로드FC는 2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샤밀 자브로프와 만수르 바르나위의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전을 진행한다. 두 파이터 중 승리하는 최후의 1인은 5월 제주도에서 ‘끝판왕’ 권아솔과 토너먼트의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ROAD FC 052]

[100만불 토너먼트 결승전 샤밀 자브로프 VS 만수르 바르나위]
[밴텀급 타이틀전 김민우 VS 문제훈]
[라이트급 브루노 미란다 VS 홍영기]
[밴텀급 장익환 VS 장대영]
[-80kg 계약체중 김승연 VS 기노주]

[ROAD FC YOUNG GUNS 41]
[미들급 양해준 VS 임동환]
[-64kg 계약체중 신승민 VS 정상진]
[페더급 홍정기 VS 김태성]
[밴텀급 황창환 VS 이성수]
[-60kg 계약체중 이정현 VS 박수완]

박종혁 기자 jonghyuk016@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