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6 17:31 (월)
5·18 모독…자유한국당 의원들도 “대중정당 포기”·“역사 몰이해” 비판
상태바
5·18 모독…자유한국당 의원들도 “대중정당 포기”·“역사 몰이해” 비판
  • 윤광제 기자
  • 승인 2019.02.11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윤광제 기자]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민주화 운동 폄하에 대해 한국당 내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재선의 장제원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가 세운 '문민정부'가 주도했던 '역사바로세우기'를 통해 역사적 평가를 끝낸 '5.18 민주화 운동'을 부정하는 주장은 우리 스스로를 부정하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5.18 민주화 운동''6.10 항쟁''6.29 항복선언'으로 이어진 민주화 대장정은 우리 국민들의 눈물과 희생으로 이룩한 민주화의 과정이자 역사"라며 "이를 부정한다면 우리는 대중정당이기를 포기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해묵은 '의혹 제기'와 철 지난 '역사논쟁'에서 벗어나 어려운 민생과 안보에 대한 진취적 고민과 해법을 제시하는 유능하고 매력 있는 보수정당의 모습을 보여줄 때"라고 강조했다.

4선의 신상진 의원도 10일 페이스북에 "5.18의 역사적 의미를 통째로 부정하는 것은 역사 발전에 대한 몰이해를 드러낸 것이자 현재 나라를 바로 세우기 위한 자유한국당의 몸부림에 나쁜 영향을 끼치는 우려되는 모습"이라고 썼다.

윤광제 기자 ygj700@daum.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