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김병준 “5.18은 자유민주주의 밑거름 된 사건…의혹제기 곤란”

[KNS뉴스통신=윤광제 기자] 자유한국당 내 일부 의원들이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규정한 공청회를 열어 논란이 빚어진 가운데,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5.18은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발전의 밑거름이 된 사건"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김 비대위원장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지금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민주주의는 6.25 호국영령, 4.19 민주영령과 함께 5.18 광주의 민주영령들에게도 큰 빚을 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4.19든 5.18이든 역사적 사실에 기반을 둔 자유롭고 활발한 논쟁은 필요하고, 이를 위해 아직 밝혀지지 않은 역사적 사실을 규명하는 작업도 필요하다"며 "그러나 이미 역사적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 부분에 대한 끝없는 의혹제기는 곤란하다"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또 "김영삼 대통령께서는 5.18 민주화운동 관련 대국민특별담화에서 '문민정부는 5.18 민주화운동의 연장선상에 서 있는 민주정부'라고 말씀하셨다"며, "자유한국당은 다양한 의견이 제기될 수 있는 정당이지만, 기본적으로는 5.18에 관한 문민정부의 역사적 결단을 존중하고 계승할 책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과거의 프레임에서 벗어나, 지금의 집권세력에 의해 위협받고 있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지키기 위해 힘을 합치고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며, "조금은 오른쪽으로, 또 조금은 왼쪽으로 움직일 수는 있지만 어떤 논란이 우리 당을 과거의 프레임에 옭아매거나, 그로 인해 보수통합이 저해되는 일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윤광제 기자  ygj700@daum.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윤광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