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 오피니언 더블
[기자수첩] 경기도시공사 '군공항 용역' 결국 '수원군공항 이전 용역'으로 판명됐다
경기도시공사 전경.

[KNS뉴스통신=정양수 기자] 경기도시공사의 '독이 든 성배'가 세간에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가 측면 지원에 나서며 '사실상 언급되지 않았던' 수원군공항 이전예비후보지인 화성시 방향의 기사가 최근에 쏟아져 나오며 경기도시공사가 그 원흉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경기도시공사는 지난해 2월7일 1억6천여만원대의 전자입찰을 통해서 '군공항 활성화 방안 사전 검토 용역'을 발주해 1억5천800만원에 모 엔지니어링 사의 완성품을 지난해 이미 납품받아온 상태였다.

정양수 기자.

경기도시공사 군공항 이전 사업단이 존재하는 것도 이 시기에 처음으로 여론에 공개되면서 화성시의 극렬한 반대에 직면하면서 6.13 지방선거의 최대 이슈가 되는 단초가 되기도 했고 다시 반복중이다.

이재명 현 경기도지사가 6.13 지방선거를 통해서 집권하면서 이름없는 용역이 역사의 뒤안길로 들어서나 하는 찰라에 수원시가 칼을 빼들으면서 '수원군공항 화성이전 군공항 활성화 방안 사전 검토 용역'이란 이름을 얻게됐다.

난처한 입장에 처해있는 수원시쪽에서야 언론을 통해서 수원군공항의 화성이전의 백데이터가 축적됐다고 생각을 할 수 있는 대목이지만, 이 용역이 진본이 아닌 수원시측의 요약본일 가능성이 클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정치적으로 본다면 수원 정치권을 대변하는 남경필 전 지사와 염태영 수원시장 등이 수원군공항 화성이전을 놓고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해왔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돼 파장은 클 것으로 예상된다.

공사는 이재명 지사 체제 속에서 '기초지자체의 상이한 부분에는 최대한 개입을 자제한다'는 입장을 보여왔지만, 언론의 열성적인 노력으로 인해서 수원시와 화성시에 이 부분에 대해서 확실히 설명해야 하는 부분이 커졌다.

용역은 필요할 수도 있고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 용역의 골자가 결국 화성시 이전이라는 타이틀을 얻은 만큼 경기도와 수원시의 화성시 압박이 존재했음을 여실히 증명하게 됐다.

화성시 시민단체와 정치권은 이미 들고 일어섰다. 여기에 이재명 지사 체제에서 재편을 기하려던 경기도시공사는 전대의 용역이 공개되면서 그 여파의 중심에 서게 됐다.

각 기관은 서로의 철학적 부분과 정치적 상황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이 상황에서 수원시 발의 용역 공개가 옳은가 아닌가를 떠나서 '기관 이기주의'로 치닺고 있는 어두운 면만 부각된게 아닐까 싶다.

한쪽에서는 갑자기 소음 규정을 손보겠다면 법 개정의 목청을 높이고, 한쪽에서는 상급기관의 용역을 언론을 통해서 윤곽을 드러내면서 양동작전에 나서고 있지만, 수원시는 여타기관들의 시각이 어떤지는 깨닫지 못하고 있는 현실도 반영되고 있다.

화성시 쪽에서 "제암리는 엄연히 화성시 땅인데 그것조차 빼앗아가려는게 수원시"라는 목청을 높이는 이유가 3.1운동 100주년을 앞두고 수원권 산야에 울려퍼지고 있다.

정양수 기자  ys92king@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정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