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0 21:43 (금)
경북도, 신남방·신북방시장 개척사업 본격 추진
상태바
경북도, 신남방·신북방시장 개척사업 본격 추진
  • 장세홍 기자
  • 승인 2019.02.08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장세홍 기자] 경북도는 올해 통상분야의 핵심시책중의 하나인 신(新)남방 및 신(新)북방 시장개척을 위해 2월부터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무역사절단 파견, 전시박람회 참가, 바이어초청 상담회, 비즈니스센터 및 공동사무소 운영 등 30여개 사업, 300여개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개척을 지원한다.

먼저 신남방정책과 연계해 아세안국가를 비롯해 인도시장으로 중소기업의 진출을 도모함과 동시에 현지 온·오프라인 지원시스템을 구축, 현지시장의 새로운 구매자 발굴을 통해 수출증대를 도모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오는 17일부터 호주 시드니와 인도네시아 수라바야, 자카르타지역을 대상으로 신남방시장 개척을 위한 첫 무역사절단 파견을 시작으로 방콕, 싱가포르(3월), 뉴델리, 뭄바이, 벵갈루루(4월), 호치민, 자카르타(7월), 프놈펜, 양곤, 마닐라(11월) 지역을 대상으로 총 5회의 통상사절단을 파견한다.

또한 뉴델리자동차부품전시회(2월)를 시작으로 베트남 한국우수상품전(6월), 필리핀 한국우수상품전(6월), 호치민기계전시회(7월), 방콕소방안전박람회(10월), 자카르타산업기계전(12월)을 준비하고 있다.

특히 경북도 우수상품전(6월, 50개사)은 한-필리핀 수교70주년을 기념해 대규모 전시홍보 및 판매행사를 병행·추진해 경북도 우수상품의 현지진출을 지원한다.

인도시장개척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무역사절단 파견 외에도 현지시장 개척을 위한 경북도 비즈니스센터 운영을 계획하고 있다. 또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대구·경북 공동사무소 개소(6월)를 준비하고 있다.

신북방시장 개척을 선도하기 위해 러시아 및 CIS지역을 중심으로 한 무역사절단 파견(3월, 4월), 모스크바자동차부품박람회(8월), 제2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연계 통상사절단 파견(9월), 러시아 대형유통바이어초청상담회(10월)를 개최한다.

또 중국지역 수출확대를 위해 5월 시안, 닝사지역을 대상으로 한 통상사절단을 시작으로 9월 정저우, 창사, 상해 무역사절단에 이어 11월 우한 난징, 광저우지역을 중심으로 시장개척을 추진한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정부의 신남방·신북방정책과 연계해 매년 연 7%정도의 경제성장과 연 15%정도의 소비성장을 보이는 신남방시장에 대한 전략적 접근이 필요하다”며 “러시아를 넘어 몽골, CIS 국가 등 유라시아시장을 아우르는 신북방시장 개척에도 다양한 노력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세홍 기자 jsh953@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