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주 더블
한수원, 신고리4호기 최초 연료장전 기념행사 가져정재훈 사장 “안전을 넘어 안심할 수 있는 원전 될 것”
한국수력원자력 정재훈 사장(뒷줄 가운데) 등 임직원들이 신고리4호기 최초 연료장전 기념행사를 열고 신고리4호기 주제어실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수원>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7일 신고리4호기의 원자로에 원전연료를 채우는 최초 연료장전을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국내 26번째 원전이자 UAE 수출원전과 동일 모델(APR1400)인 신고리4호기는 지난 1일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운영허가를 취득했으며, 규제기관의 사전 검사를 마치는 대로 연료장전에 착수하고 이후 약 7개월 간의 시운전시험을 거쳐 상업운전을 시작할 예정이다.

신고리4호기의 설비용량은 국내 최대 규모인 140만kW급으로 연료가 241다발이며, 장전에 약 8일이 소요될 예정이다. 상업운전을 시작하면 부산, 울산, 경남 지역 2017년 소비전력량(8만 7265GWh)의 12%에 해당하는 104억kWh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이날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안전과 품질 확보를 최우선으로 신고리4호기의 시운전시험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철저한 시운전시험을 통해 안전을 넘어 안심할 수 있는 원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수력원자력 정재훈 사장(앞줄 가운데) 등 임직원들이 신고리4호기 최초 연료장전 기념행사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수원>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