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0 21:43 (금)
‘천만그루 나무심기’, 신청만 하면 내 집 앞에 나무가, 우리 마을에 숲이
상태바
‘천만그루 나무심기’, 신청만 하면 내 집 앞에 나무가, 우리 마을에 숲이
  • 백영대 기자
  • 승인 2019.02.07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총 1245만 그루 식재… 시민과 함께 나무 심을 숨겨진 땅 찾는 공모 시행
나무 심을 곳이라면 어디든 환영, 땅주인을 몰라도, 시멘트로 포장된 공간도 가능

[KNS뉴스통신=백영대 기자] 서울시는 시민들이 나무 심을 땅을 찾아내면 그 장소에 원하는 나무를 심어주는 <미세먼지 먹는 나무 심을 땅 찾기 공모>를 대대적으로 시행한다.

시는 미세먼지를 줄이고 쾌적한 도시환경을 만들고자 민선 6기인 2014년부터 2017년 동안 ‘천만 그루 나무심기’ 사업을 추진했다.

그 결과, 총 1245만 그루의 나무를 식재하여 당초 목표를 조기에 초과 달성한바 있다. 

참고로, 그간 많은 연구를 통해 입증된 바, 나무는 미세먼지를 줄이고, 도심의 열섬효과를 완화시키며 산소를 공급하는 등 자연환경에 긍정적인 효과를 많이 미친다.

나무를 계속 추가적으로 심기 위해선 무엇보다 나무를 심을만한 부지가 꼭 필요한데, 현재 서울시에는 시유지 또는 구유지 중 일명 ‘노는 땅’이 거의 없는 상황이다.

서울시는 시만 나무 심을 땅을 찾는 것이 아니라 시민과 함께 찾는다면 그간 보이지 않았던 나무를 심을 만한 숨겨진 땅이 새롭게 발굴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같은 나무를 심더라도 관(官)의 입장이 아닌 시민의 입장에서 나무 심을 장소를 찾고 그곳에 시민이 원하는 나무를 심는다면 더욱 뜻 깊은 사업이 될 것이라고 시 관계자는 전했다.

<미세먼지 먹는 나무 심을 땅 찾기 공모>는 서울시 내에 나무가 식재됐으면 좋을 만한 공간의 주소를 기재하거나 해당 장소의 사진을 찍어 간단한 신청이유와 함께 제출하면 된다. 비교적 간편하게 응모 할 수 있는 올해 신규 시민제안 사업이다.

신청 대상지는 우리 주변 도로나 골목, 하천변, 산꼭대기, 심지어는 아파트 단지 내, 등 어디라도 상관없다. 땅 주인을 몰라도 좋고, 장소가 시멘트나 아스콘으로 포장된 곳이어도 상관없다.

요청하는 나무 종류는 미세먼지를 많이 흡수하는 은행나무, 소나무, 느티나무 등도 좋지만 감나무, 벚나무, 모과나무 등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나무로 신청을 해도 상관없다.

서울시는 토지 소유자 및 대상지의 현황, 식재 가능성, 타당성 등을 충분히 조사하고 검토해 나무를 심을 수만 있다면 아스팔트를 걷어내서라도 적극적으로 나무를 심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심 있는 시민은 해당 응모신청서에 나무 심을 장소와 신청사유 등을 기재해, 각 자치구 담당자 이메일 또는 자치구 공원녹지과(푸른도시과, 녹색도시과) 사무실로 제출하면 된다.

서울시민이 아니어도 신청하는 대상지가 서울시라면 누구나 응모 가능하며, 응모기간은 2월 28일(목) 18시까지다.

응모신청서는 서울시 홈페이지 내 고시공고 페이지에서 ‘미세먼지 먹는 나무 심을 숨은땅 찾기 공모’를 검색하여 내려 받으면 된다.

공모를 통해 발굴된 장소에는 자치구에 사업비를 지원해 나무를 식재한다. 우선적으로 신청자나 동네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나무를 심을 수 있도록 하고(이 경우 나무 등을 지원하거나 비용의 80% 지원), 수목식재를 희망하는 기업이 있을 경우에는 기업으로 하여금 나무를 심고 가꾸도록 할 예정이다.

다만, 서울시는 ‘토지소유자와의 협의, 주변여건에 따라 나무를 심을 수 없는 상황이 일부 발생할 수 도 있다’ 밝혔다.

심사를 거쳐 당선된 시민에게는 1건당 3만 원 이하의 상금(상품권)을 3월 중 지급할 계획이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미세먼지 저감에 나무심기가 효과적이라는 것은 이미 입증됐다”며,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백영대 기자 kanon33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