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증권 더블
삼성증권 고액자산가 “올해 투자 키워드는 달러채권”글로벌 포트폴리오 방식의 투자 선호 경향 ‘뚜렷’

[KNS뉴스통신=김선영 기자] 삼성증권이 자사와 거래 중인 고액자산가 고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올해 투자 유망자산으로 달러채권을 꼽았다고 6일 밝혔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고액자산가들은 대체적으로 연간 목표 수익률 3~5% 안정적 중수익을 추구하는 경향을 보였으며, 이를 위한 투자 방법으로는 달러자산을 담은 글로벌 포트폴리오 투자를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결과는 삼성증권이 자산 1억 원 이상 보유한 고객 1077명을 대상으로 올해 투자계획에 대한 설문한 것에서 비롯됐다.

올해 금융시장 전망으로는 고액자산가의 53.9%가 “국내외 불확실성 확대로 안전자산수요가 늘 것"이라고 응답했다.

주식시장에 대한 전망은 국내와 해외 모두 크게 회복될 것이라고 본 응답자는 그리 많지 않았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자산가치 변동에 예민한 고액자산가들이 미·중 무역 분쟁과 기업실적 부진 등 글로벌 경기악화와 불확실성 지속을 우려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고 풀이했다.

주식시장 불확실성 지속 우려를 반영하듯 투자 선호 상품으로는 금리형 자산에 대한 관심이 컸다.

특히 최근 수요가 늘고 있는 대표적 안전자산인 달러자산 중에서도 달러채권을 가장 선호한다는 응답이 32.3%으로 가장 높은 비율을 기록했다.

전체적으로 올해 유망 자산으로 달러채권 등 해외채권형 상품을 꼽은 투자자가 40.1%로 가장 많았다.

삼성증권 리서치센터 글로벌투자전략팀 김범준 수석은 “미·중 무역 분쟁에 대한 불확실성이 상존하는 가운데, 미국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경기 확장 국면이 조만간 끝나거나 오래 지속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거액자산가의 투자심리에 영향을 미친 듯하다”라고 설명했다.

김 수석은 아울러 “만약, 글로벌 경제가 침체국면에 들어가게 될 경우 달러 채권은 원화약세와 채권강세의 두 가지 효과를 볼 수 있게 된다. 거액 자산가들은 전체 포트폴리오의 안정성을 강화하는 측면에서 달러 채권을 활용하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올 해 기대 수익률로는 3~5%라고 답한 고액자산가가 32.3%으로 가장 많았다. 변동성에 대비해 안전자산을 편입하면서 금리+ α수준의 중수익으로 기대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올 투자와 관련해 필요한 투자정보로 '포트폴리오 개념의 종합자산배분전략'을 꼽은 응답자가 무려 53.5%를 차지했다.

국내외 주식, 펀드, 채권 등 상품의 개별적인 투자정보에 대한 관심은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나 성장성 높은 특정자산에 집중 투자하던 과거와는 확연히 달라진 투자패턴을 확인할수 있었다.

김 수석은 “고객자산가들은 올 해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에 대비한 안전자산을 반영한 포트폴리오 투자에 관심이 높았다”라며 “과거 해외주식, 해외 펀드 등 단품투자에서 벗어나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수익을 위해 자산배분 관점의 투자를 선호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김선영 기자  ksy3569@hanmail.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동행]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첫 힐링트레킹!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