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11:38 (수)
한국당 “김 지사 구속, 끝이 아니라 시작”
상태바
한국당 “김 지사 구속, 끝이 아니라 시작”
  • 조현철 기자
  • 승인 2019.02.07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비상대책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조현철 기자>

[KNS뉴스통신=조현철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 당 비대위에 참석해 “김경수 경남지사의 드루킹 댓글조작 부실수사 및 진상규명 특위를 발족한다”고 밝혔다. 위원장에는 여상규 의원(법제사법위원장), 간사에는 주광덕 위원으로 선정됐다.

나 원내대표는 “고개 숙이고 반성과 사과를 해야 될 민주당은 사법부를 적폐 프레임으로, 비판세력은 대선 불복 프레임으로 몰아가며 적반하장식의 행태만 거듭하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지난 김경수 지사의 구속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거대한 그림 퍼즐의 일부만 맞춰졌을 뿐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송인배 행정관과 백원우 민정비서관, 중앙선관위 또 이주민 전 서울경찰청장 등 여러 가지 의혹이 많이 있다. 지금부터 그동안에 있었던 검찰과 경찰의 부실수사와 은폐 시도에 대해서 특히, 사건에 연루된 청와대 권력에 대해서 명명백백 밝혀야한다”고 질타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사실상 왜 이렇게 모든 단계에 있어서 부실하게 수사가 되고 선관위조차도 사실상 부실하게 조사가 되었느냐, 이 부분에 대한 거대한 퍼즐이 맞춰져야 된다"면서 이미 상당기일이 경과 되었다며 “이제 이 부분에 대해 청와대에서 답하라”고 촉구했다.

 

 

조현철 기자 jhc@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