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3 11:03 (토)
“더이상 고 김용균씨와 같은 죽음 재발돼서는 안된다”
상태바
“더이상 고 김용균씨와 같은 죽음 재발돼서는 안된다”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2.06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발표된 합의 조속히 이행 최선… “위험 외주화 관행 반드시 시정”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5일 고 김용균씨 사망사건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이 발표된 것과 관련 합의된 사항에 대한 조속한 이행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한편 위험의 외주화에 대한 관행이 반드시 시정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권미혁 원내대변인은 6일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정부와 함께 고 김용균씨 사망사건 이후 '위험의 외주화'를 방지할 수 있는 대안마련을 위해 유족 및 시민대책위원회와 논의를 지속해왔다. 그리고 어제 실질적인 대책을 발표했다”면서 “두 달 만에 장례를 치룰 수 있게 돼 유족들께 다시 한 번 조의를 표한다”고 전했다.

권 원내대변인은 “무엇보다 고 김용균씨와 같은 사고가 재발돼서는 안될 것이며, 그러기 위해서는 사고원인을 조사해 근본적인 개선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석탄발전소 특별노동안전조사위원회(진상규명위원회)가 구성되고, 사안의 엄중함을 고려해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운영돼야 할 것”이라며 “위험의 외주화 사고의 주요 원인은 적정인원 준수 및 긴급안전조치 이행 여부로, 2인1조 시행 등 안전장치를 생활화하고 중대 재해사고에 대해 해당 공공기관장에게 엄중한 책임을 묻는 것은 안전한 작업환경을 마련하기 위한 기본”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번 사고가 발생한 연료·환경설비 운전분야에 대해 정규직 전환을 조속히 매듭짓기로 했다면서 경상정비 분야는 노·사·전 통합협의체를 구성해 위험의 외주화 방지라는 원칙하에 근본적인 개선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권 원내대변인은 “당정은 후속대책이 시급히 이행될 수 있도록 (가칭)발전산업 안전 강화 및 고용안정 TF를 구성·운영·지원할 것”이라며 “우리당은 발표된 합의들이 조속히 이행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생명을 담보로 한 위험의 외주화 관행을 반드시 시정할 것임은 물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보장되는 일터를 만드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