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일반 더블
“오빠 도와달라” 승리 여동생, '클럽 버닝썬 사건' CCTV 영상 공유 들여다보니?

[KNS뉴스통신=황인성 기자] 빅뱅 승리의 여동생이 "(오빠를) 도와달라"고 호소한 모습이 재조명되고 있다.


승리의 여동생은 지난 2일 자신의 SNS에 "오빠가 더이상 다치지 않게 도와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SNS 페이지 링크를 올린 것.

해당 영상은 클럽 '버닝썬' 사건 당시 CCTV 영상을 편집해 자막과 함께 요약한 것으로, 폭행당한 손님 김모씨가 성추행을 하고 클럽 직원에게 화풀이를 했으며 경찰에게는 폭력적으로 대했다고 주장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또한 영상은 김씨가 "성추행을 당하는 여성을 구하려다 버닝썬 대표와 가드들에게 일방적으로 구타당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오히려 김XX는 성추행 피의자로 2명의 여성에게 피고소 중. 이제 판단은 여러분과 경찰의 몫"이라고 주장하며 마무리된다.

하지만 이 영상은 김씨가 클럽 직원에게 폭행당하는 부분은 빠진 채 자막으로 처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황인성 기자  ent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황인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화가 이혜순, ‘금속회화’ 조형예술 창시…새로운 회화의 획을 긋다[인터뷰] 화가 이혜순, ‘금속회화’ 조형예술 창시…새로운 회화의 획을 긋다
유태호 대표(HS그룹), 친환경 선순환 실현에 300억원 투입키로유태호 대표(HS그룹), 친환경 선순환 실현에 300억원 투입키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