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평화당 “민주당 법원 판결 존중해야”…‘손혜원 방지 3법’ 당론 추진

[KNS뉴스통신=윤광제 기자] 김경수 경남지사 1심 선고와 관련해 민주평화당은 더불어민주당에 "법원의 판결을 존중하고 국민 앞에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31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민주당은 담당 재판부에 대한 인신공격이나 불복 발언을 즉각 중단하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장 원내대표는 "이번 판결을 계기로 우리 정치에서 여론 조작과 왜곡이 사라지는 출발점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여당은 도덕성에 치명상을 입었고, 제1 야당은 과거 국정농단 세력의 부활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면서 "혼란스러운 국정을 수습하고 국민이 원하는 정치를 하기 위해서 어떻게 할 것인가 당의 진로를 고민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정동영 대표도 "김경수 지사의 법정구속은 개혁을 하지 않으면 결국 이 정권도 실패의 길을 갈 수밖에 없다는 경종"이라면서 "5년 전에 국정원 댓글조작 사건으로 수렁에 빠지기 시작한 박근혜 정권의 모습이 떠오른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지금이라도 개혁정부라는 정체성을 분명히 하고, 18세 선거 연령 인하를 포함한 선거제도 개혁, 공직자비리수사처 법을 비롯한 검찰 개혁, 그리고 특권폐지를 핵심으로 한 국회개혁을 묶어서 신속 트랙으로 추진하기 위한 결단을 민주당이 해야 할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평화당은 의원총회에서 ▲국회의원의 상임위원회 직무와 관련된 영리 행위를 금지한 국회법 개정안 ▲직접 이해관계가 있거나 공정을 기할 수 없는 사유가 있는 경우에 그 사안에 한정해 의원의 감사 참여를 제한한 국정감사법 개정안 ▲공직을 이용해 취득한 정보의 사적 사용을 금지한 공직자윤리법 개정안 등 이른바 '손혜원 방지 3법'을 당론으로 발의하기로 의결했다.

윤광제 기자  ygj700@daum.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윤광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유태호 대표(HS그룹), 친환경 선순환 실현에 300억원 투입키로유태호 대표(HS그룹), 친환경 선순환 실현에 300억원 투입키로
[인터뷰] 제주관광공사 박홍배 사장,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을 것"[인터뷰] 제주관광공사 박홍배 사장,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을 것"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