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노동 더블
임금근로자 월평균 소득 287만원…남337·여213만원 격차↑중위소득 50% 미만 빈곤 임금 근로자 20.8%로 증가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임금근로자 소득 조사 결과 근로자의 월평균 소득은 287만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다만 일자리 종류별, 성별 등에 따라 큰 소득 격차를 나타냈다.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임금근로 일자리별 소득 결과'를 보면 지난 2017년 임금근로자의 월평균소득은 287만원, 중위소득은 210만원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평균소득은 10만원(3.5%), 중위소득은 8만원(3.8%) 증가한 수치다.

성별 평균소득을 살펴보면 남자의 평균소득은 337만원, 중위소득은 262만원으로 나타났고 여자의 평균소득은 213만원, 중위소득은 167만원으로 나타나 남녀 간 소득 격차가 큰 것으로 드러났다.

2017년에 중위소득의 50%미만인 빈곤 임금 근로자는 20.8%(0.5% 증가)로 나타났고 중위소득의 150% 이상은 31.4%로 나타났다. 중위소득의 50%이상 150% 미만인 임금 근로자는 47.8%를 점유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자료=통계청

기업종류 별 평균소득은 회사법인 317만원, 회사이외법인 316만원, 정부 비법인 단체 323만원, 개인기업체는 159만원으로 큰 차이를 보였다.

기업규모 별 평균소득은 영리기업 중 대기업은 488만원, 중소기업은 223만원이며 비영리기업의 평균소득은 319만원으로 나타났다.

또한 종사자 50명 미만 기업체에 종사하는 임금 근로자의 평균소득은 203만원, 50~300명 미만 기업체는 281만원, 300명 이상 기업체는 400만원으로 나타났다.

산업별로는 전기·가스 공급업이 평균 615만원으로 가장 높으며, 숙박 및 음식점업이 122만원으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 평균소득은 40대(352만원), 50대(332만원), 30대(312만원), 20대(198만원), 60세 이상(193만원), 19세 이하(74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평균소득이 가장 높은 연령대는 대기업은 50대(657만원), 중소기업은 40대(260만원), 비영리기업은 50대(410만원)로 나타났다. 또 20년 이상 근속한 근로자의 평균소득은 719만원, 1년 미만 근속한 근로자는 165만원으로 근속기간이 길수록 소득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유태호 대표(HS그룹), 친환경 선순환 실현에 300억원 투입키로유태호 대표(HS그룹), 친환경 선순환 실현에 300억원 투입키로
[인터뷰] 제주관광공사 박홍배 사장,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을 것"[인터뷰] 제주관광공사 박홍배 사장,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을 것"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