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김병준 "文 정부 예타 면제는 총선용·측근 밀어주기 의혹 짙어"나경원 원내대표 "고용세습 국조 약속 지켜달라"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30일 "문재인 정부의 예타(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는 총선용· 측근 밀어주기· 집권 기반 공고화 의혹이 짙다"고 주장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정부가 어제 24조원 국책 사업에 대해 예타 면제를 한다고 발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과거에 이런 일이 있으면 작은 일까지 적폐로 몰아 비판을 했던 분들이 이번에는 국가 재정이나 건전성에 대해 묻지도 않고 국민 세금 퍼붓겠다고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거야 말로 국정의 사유화가 아닌가. 또 묻지마 국정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아마 다목적 책략이 한꺼번에 고려됐을 것이라고 본다"고 거듭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벌써부터 대통령과 친한 지자체장 이야기가 나온다"며 "대통령 지지율이 떨어진 지역을 대상으로 족집게 지원했다는 이야기도 들린다"고 말했다. 이는 예타 면제 사업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부분이 김경수 경남 지사의 공약 1호 남북내륙철도인 점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여당을 향해 "1월 국회에서 약속한 고용세습 국조(국정조사)를 빨리 채택해 달라"며 "김태우 특검, 신재민 청문회, 손혜원 국조, 조해주 사퇴에 대해 다시 한 번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손혜원 의원에 대한 국정조사를 한다면 국회의원들의 이해충돌에 관한 전수조사를 해도 좋다"고 덧붙였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유태호 대표(HS그룹), 친환경 선순환 실현에 300억원 투입키로유태호 대표(HS그룹), 친환경 선순환 실현에 300억원 투입키로
[인터뷰] 제주관광공사 박홍배 사장,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을 것"[인터뷰] 제주관광공사 박홍배 사장,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을 것"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