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더블
서울시, 쓰레기 배출‘ 설 연휴’ 안 돼…2월 6일부터 가능쾌적한 연휴 위해 ‘설 연휴 쓰레기 관리 종합대책 추진’
연휴 마지막 날인 6일(수)부터 쓰레기 정상 배출
19개 자치구는 연휴기간 중 하루 추가배출 가능해

[KNS뉴스통신=백영대 기자] 서울시는 시민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쓰레기 관리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은 1월 29일(화)부터 2월 7일(목)까지 10일간 설 연휴 전·중·후의 3단계로 나눠 실시된다.

◈연휴 전(1월 29일~2월 1일) - 일제 대청소 및 생활쓰레기 수거 강화

1월 29일(화)부터 설날 연휴 전 2월1일(금)까지는 자치구별 공무원, 환경미화원, 주민 등 1만 9416명이 참여해 주요 도심지역에서 일제 대청소를 실시한다.

골목길은 「주민 자율 청소조직」 2만 2543명이 나서 자율적으로 청소를 한다.

설날 연휴 전에 배출된 쓰레기는 최대한 수거해 연휴 전까지 전량 수도권매립지, 자원회수시설 등 폐기물처리시설에 반입 처리한다.

◈연휴 중(2월 2~6일) - 청소상황실·순찰기동반 운영으로 시민불편사항 신속대처

2월 2일(토)부터 5일(화)까지는 쓰레기 수거를 하지 않는다. 다만, 이 기간 19개 자치구에서는 명절에 많이 발생하는 생활쓰레기 및 음식물쓰레기로 인한 주민불편 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연휴 기간 중 하루 더 배출이 가능하다.

설 연휴기간에는 서울시와 자치구에 총 26개의 ‘청소상황실’과 총 688명의 ‘청소순찰기동반’이 운영된다. ‘청소상황실’은 청소관련 사항을 체크하고 민원을 처리한다.

‘청소순찰기동반’은 매일 취약지역을 중점적으로 관리해 주요 도심지역이나 가로 주변에 쓰레기 적체로 인한 시민 불편이 발생되지 않도록 관리한다.

특히, 각 자치구에서는 명절 연휴에도 깨끗한 거리 환경이 유지될 수 있도록 환경미화원 총 1만 4616명으로 특별근무조를 편성한다. 이들 특별근무조는 시민들이 많이 모이는 거리와 주요도심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을 중점적으로 청소하며 관리한다.

◈연휴 후(2월 7일~) - 청소인력·장비 총 동원해 밀린 쓰레기 일제 수거·수송 처리

설날 연휴 마지막 날인 2월 6일(수)부터는 모든 자치구에서 쓰레기 배출이 가능하다. 자치구별로 청소 인력과 장비를 총 동원해 연휴기간 중 밀린 쓰레기를 일제히 수거해 처리한다. 또한 각 자치구별로 1만 5789명의 주민이 참여해 주요 도로와 골목길 등 대청소를 실시한다.

구본상 서울시 생활환경과장은 “시민 여러분께서 쾌적한 설 명절을 보내실 수 있도록 연휴기간 청소대책을 철저히 추진하겠다”며, “시민 모두가 쾌적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연휴 기간 가급적 쓰레기 배출은 자제하고, 수거작업이 재개되는 명절 마지막 날인 2월 6일(수) 또는 자치구별로 지정된 배출일에 배출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백영대 기자  kanon333@hanmail.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백영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유태호 대표(HS그룹), 친환경 선순환 실현에 300억원 투입키로유태호 대표(HS그룹), 친환경 선순환 실현에 300억원 투입키로
[인터뷰] 제주관광공사 박홍배 사장,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을 것"[인터뷰] 제주관광공사 박홍배 사장,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을 것"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