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23:02 (화)
지난해 산업재산권 출원 ‘역대 최고치’ 경신
상태바
지난해 산업재산권 출원 ‘역대 최고치’ 경신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9.01.23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보다 4.9% 증가 총 48만건 출원… 중소·벤처기업 특허 출원 주도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지난해에 산업재산권 출원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2018년 특허, 실용신안, 디자인, 상표 등 산업재산권 출원이 총 48만 245건으로 집계됐다고 지난 22일 밝혔다.

이는 2017년(45만 7955건) 대비 4.9% 증가한 수치로, 연간 산업재산권 출원량 최고치를 경신한 수치이다. 기존 최고치는 2015년 47만 5000건이었다.

산업재산권 권리별 출원 현황을 보면 특허 20만 9992건, 디자인 6만 3680건, 상표 20만 341건으로 전년 대비 각각 2.5%, 0.4%, 9.5% 증가했으며 실용신안은 6232건으로 전년 대비 8.5% 감소했다.

2018년 특허 출원을 출원인 유형별로 분류해 보면 중소기업이 4만 7947건으로 가장 많은 비중(22.8%)을 차지했으며 이어 외국기업 4만 6288건(22.0%), 개인 4만 1582건(19.8%), 대기업 3만 4535건(16.4%), 대학·공공연구기관 2만 7055건(12.9%) 등의 순이었다.

특히, 중소기업의 특허 출원은 2015년에 크게 증가(전년 대비 9%)해 대기업 및 외국기업의 출원량을 앞서기 시작한 이후 2018년까지 계속 가장 많은 출원량을 보이고 있다. 대기업의 경우 2014년 이후 줄어들던 특허 출원이 2018년에는 전년 대비 3.6% 증가하면서 3년 만에 반등했다.

특허 다출원 기업 현황을 살펴보면 삼성전자가 5761건으로 가장 많이 출원했고, LG전자(4558건), LG화학(4169건), 현대자동차(2680건), 한국전자통신연구원(1892건) 등이 뒤를 이었다.

외국 기업은 퀄컴(862건), 도쿄엘렉트론(531건), 화웨이(501건), 캐논(487건) 순으로 특허 출원을 많이 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의 특허 출원은 전년 대비 3.8% 증가해 총 4만 7410건으로 전체 특허 출원(20만 9992건)의 22.6%를 차지했다. 이를 국적별로 살펴보면 일본(1만 5598건), 미국(1만 3015건), 독일(4384건), 중국(3130건), 프랑스(1700건) 등이다.

국제특허분류(IPC)에 따른 기술별 특허 출원을 살펴보면 전기기계/에너지 분야가 전체 특허 출원 중 7.3%, 이어서 컴퓨터기술(5.4%), 운송(5.2%), 반도체(4.9%), 토목공학(4.8%) 순으로 특허 출원을 많이 했다.

디자인 출원은 6만 3680건으로 전년도와 비슷했다. 개인이 2만 9820건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중소기업(2만 1887건), 외국기업(3816건), 대기업(3239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디자인 출원을 가장 많이 한 국내 기업은 엘지전자(675건), 삼성전자(670건), 씨제이(419건), 현대자동차(199건) 등이며 외국 기업은 애플(171건), 구글(92건), 나이키(82건)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상표 출원은 20만 341건으로 전년도 대비 9.5% 증가해 2018년 산업재산권 출원 중 가장 큰 증가폭을 나타냈다. 상표 출원의 경우에도 개인이 8만 7227건으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중소기업(6만 257건), 외국기업(1만 3344건)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상표 출원을 많이 한 국내 기업은 엘지생활건강(1187건), 아모레퍼시픽(622건), 쿠팡(536건) 등이었으며, 외국 기업(법인)은 국제수영연맹(136건), 산리오(136건), 고바야시제약(122건) 등의 순이었다.

특허청 문삼섭 정보고객지원국장은 “지난해 치열한 대내외 경제 여건 속에서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지식재산을 활용한 경쟁력 확보의 중요성이 인식되면서 전체적인 출원량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2019년에도 개인, 중소·벤처기업 등 우리 기업이 산업재산권을 용이하게 취득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지원시책과 제도개선 노력을 계속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