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구/경북 대구시 더블
대구시, 창업·중소기업 엔지니어링 설계지원...대상기업 모집
포스터=대구시.

[KNS뉴스통신=장완익 기자] 대구시는 설계 인프라가 전무한 창업·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소프트파워 중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엔지니어링 설계지원(지역 제조업 설계지원) 서비스를 추진한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소비자 맞춤형 제품, 다양한 기능성 제품 등 제조업의 패러다임이 변화함에 따라 제품에 대한 단순 디자인, 설계 일부분이 아닌 제품의 생산성, 기능성, 경제성, 안정성이 고려된 엔지니어링 설계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이에 경북대학교 첨단정보통신융합산업기술원은 대구지역 특화산업(전자정보기기, 융합형전장품, 의료기기)에 대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직접 기업에 방문해 엔지니어링 설계를 적용할 수 있도록 코디네이팅 서비스를 진행하고 전문 디자인, 설계 인력 등이 필요한 엔지니어링 설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코디네이팅부터 생산 검증까지 제품 제조 전주기 일괄지원 뿐만 아니라 각 공정(디자인, 설계, 해석, 제작, 검증)에 대한 단계별 지원도 가능하다. 또한 기업 실무자 역량 강화, 첨단 기술 보급 등을 위한 교육 및 세미나도 운영 예정이다.

이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와 대구시, 울산시, 전북 익산시가 함께 추진 중이며, 대구시의 경우 엔지니어링 설계 전문서비스 지원을 위해 이달 2일~29일까지 지원 대상기업을 모집 중에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제품 제조에 소요되는 비용·시간 절감, 기업의 혁신적 제품 개발촉진, 제조 효율성 제고, 불량감소 및 품질향상으로 지역 제조 기업의 소프트파워 중심의 경쟁력 강화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운백 대구시 혁신성장국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 변화하는 제조업의 패러다임에 대응과 지역 제조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해 지속적인 지원과 노력을 이어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장완익 기자  jwi6004@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장완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