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2 19:26 (목)
일제강점기 독립운동 수형자 5323명 확인…미포상자 포상 추진
상태바
일제강점기 독립운동 수형자 5323명 확인…미포상자 포상 추진
  • 김린 기자
  • 승인 2019.01.17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보훈처 ‘일제강점기 수형인명부’ 전수조사
수형인명부(광주지방재판소 검사국)<자료=국가보훈처>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일제강점기 당시 독립운동과 관련 형벌을 받았던 수형자 5323명이 확인됐다. 이 가운데 독립유공자 포상을 받지 않은 수형자는 절반에 가까운 2487명이다.

국가보훈처는 지난해 3월부터 11월까지 독립운동 활동을 입증하는 핵심 기초자료인 ‘일제강점기 수형인명부’에 대한 전국 시(군)·읍·면 전수조사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오늘(17일) 밝혔다.

수형인명부는 형을 받은 사람의 성명·본적·주소·죄명·재판일자·형명형기·처형도수(재범 여부) 등을 적은 간결하고 중요한 인적정보 자료로 독립유공자 발굴·포상에 활용도가 매우 높지만, 국가기록원에 이관되지 않고 수형인의 본적지에 산재해 있는 경우가 많아 전수조사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지역별 수형인명부 수집 및 독립운동 관련 수형인 현황<자료=국가보훈처>

전수조사 분석 결과 이번에 확인된 수형자는 지역별로는 광주·전남지역이 1985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대전·충남 1205명, 인천·경기 545명, 대구·경북 404명, 제주 214명, 부산·경남 198명 등의 순이었다.

광주지방재판소 자료(광주·전남·제주·기타)에서 확인된 2626명의 86.9%에 해당하는 2282명은 사형(66명)과 종신형(9명)을 포함한 징역형 이상으로, 이들은 대부분 호남의병과 3.1운동 참여자들이었다. 

독립유공자로 아직 포상되지 않은 수형자는 2487명 가운데 미포상자가 많은 지역은 광주·전남 727명, 대전·충남 719명, 인천·경기 389명, 대구·경북 167명, 부산·울산·경남 120명 등으로 확인됐다.

국가보훈처는 “이번 전수조사를 통해 확인된 미 포상 수형자에 대해 독립운동 여부 확인과 검토를 거쳐 3.1운동 100주년인 올해 독립유공자 포상에 활용할 계획”이라며 “이번 조사에서 제외된 광주·전남·제주지역은 빠른 시일 내에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린 기자 grin@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