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7 00:20 (월)
中, 테슬라 엘론 마스크 CEO 영주권 부여 제의
상태바
中, 테슬라 엘론 마스크 CEO 영주권 부여 제의
  • AFPBBNews=KNS뉴스통신
  • 승인 2019.01.11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 테슬라(Tesla)의 엘론 마스크(Elon Musk) 최고 경영 책임자(CEO)ⓒAFPBBNews

[크레디트 ⓒAFPBBNNews=KNS뉴스통신] 미국 전기 자동차(EV) 대기업 테슬라(Tesla)의 엘론 마스크(Elon Musk) 최고 경영 책임자(CEO)가 리커창(Li Keqiang) 총리와의 회담에서 중국의 "그린 카드(영주권)"를 부여한다라는 제안을 받은 것이 중국 국무원(내각에 해당)의 10일의 발표로 밝혀졌다. 중국의 영주권은 노벨상(Nobel Prize) 수상자 몇 명, 미국프로농구(NBA) 선수 한 명 등 외국인 엘리트에게만 부여된다.

 

그는 테슬라에서 첫 해외공장 기공식에 참석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했다. 테슬라는 이 공장에서 세계 최대의 EV시장인 중국 국내용으로 직접 EV를 판매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9일 국무원에 따르면 머스크 씨는 수도 베이징에서 리커창 총리를 만나 테슬라의 중국 내 목표물을 논의했다.

 

성명에 따르면 머스크 씨는 총리에게 "테슬라의 상하이공장을 글로벌 전형으로 만들기를 원한다"며 "정말 중국을 좋아한다. 더 자주 이곳을 찾고 싶다" 고 말했다.

 

이에 대해 총리는 "진심으로 그렇게 생각한다면 '중국 그린카드'를 부여할 수 있다"고 답했다.

 

관영 영자지 차이나데일리(China Daily)에 따르면 중국의 영주권을 가진 외국인 수는 2016년 1만 명을 넘어섰다. 중국은 세계적으로 봐도 영주권의 취득이 지극히 어려운 나라로 여겨지고 있다.

ⓒAFPBBNew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