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공사장 화재 절반 겨울철 발생…원인 1위 ‘부주의’
최근 5년간 공사장 화재현황 <자료=소방청>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공사장 화재의 절반 정도가 겨울철에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소방청은 ‘공사장 화재’와 관련 최근 5년간 국가화재정보시스템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9일 발표했다.

분석 자료에 따르면 5년간(2014년∼2018년) 공사장에서 발생한 화재는 총 4439건에 사상자는 사망 33, 부상 397명 등 430명이었다.

계절별로는 1939건(44.6%)이 겨울철에 발생해 절반 정도가 집중됐다.

화재원인은 부주의가 1573건(81.1%), 전기적 요인이 157건(8.1%), 기계적 요인 38건(2.0%) 순이었다.

부주의 유형은 용접·절단·연마가 809건(51.4%), 불씨·불꽃·화원방치가 247건(15.7%), 담배꽁초가 215건(13.7%) 순으로 용접․절단작업이 가장 높았다.

홍영근 화재대응조사과장은 “공사장 근로자 중에 외국인이 많은 현실이므로 안전교육에 소홀할 수 있다”면서 “공사감독자는 이러한 점을 명심하여 작업 전 안전교육과 수시 안전감독에 더욱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린 기자  gri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2019 유망 벤처기업 - BJT 김한주 대표[인터뷰] 2019 유망 벤처기업 - BJT 김한주 대표
[신년 인터뷰] 송재복 (사)유네스코 전주음식창의도시 시민네트워크 대표를 만나다[신년 인터뷰] 송재복 (사)유네스코 전주음식창의도시 시민네트워크 대표를 만나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