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0 10:16 (목)
정치권도 심석희 선수 용기에 박수..."체육계 성폭행 비위 뿌리 뽑아야"
상태바
정치권도 심석희 선수 용기에 박수..."체육계 성폭행 비위 뿌리 뽑아야"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1.09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빙상경기연맹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한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가 17살부터 조재범 코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정치권에서도 심 선수의 용기에 격려를 보내는 한편, 이참에 체육계 성폭행 비위를 철저히 뿌리 뽑아야 한다고 나섰다.

심 선수의 법률대리인은 9일 심석희 선수가 또다른 피해자가 발생하는 것을 막고자 이같은 사실을 털어놓게 됐다고 전했다. 이같은 사실을 접한 정치권에서도 심 선수를 위로하는 등 공식 입장을 전했다.

자유한국당은 김정재 원내대변인 논평을 통해 "심 선수의 큰 용기에 박수를 보내며, 그간 겪었을 아픔에 심심한 위로의 뜻을 표한다"며 "이번 폭로로 문화, 예술계에 이어 체육계 마저 위계를 앞세운 성폭력의 민낯이 드러난 것"이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가 이 사건으로 성폭행 가해자에 대한 처벌 강화와 전수조사 등의 성폭행 근절대책을 내놓은 데 대해서는 "대책보다는 문제가 반복된 원인을 찾아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체육계 운영시스템 상의 고질적 병폐가 있었는지 확인하고 이를 드러내야한다"며 "정부는 물론 대한체육회와 체육계 전체가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도 이종철 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전면적 전수 조사를 통해 철저히 뿌리를 뽑아야 한다"며 "피해자가 적극적으로 진술하고 보호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하며, 이에 대한 책임있는 분위기와 장치를 함께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지난 해 미투 운동 중에도 체육계에서는 목소리가 나오지 않은 데 대해 "학연과 인간적 관계 등 매우 폐쇄적인 '인의 장막' 속에 갇혀 운영되는 체육계의 고질적 병폐에 기인하는 면이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체육의 특성상 상하복종 과계가 지나치고 이후에 올 결정적 불이익 때문에 부당한 상황에 처해도 제대로 항변조차 못한 채 억울하게 묻고 가야 하는 경우가 다반사였다"며 "이번 대책을 통해 체육계가 크게 바뀌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