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3 14:03 (월)
'별세 하용수, 이정재 캐스팅 비화 "팥빙수 가게서 발굴...타고난 끼있어"
상태바
'별세 하용수, 이정재 캐스팅 비화 "팥빙수 가게서 발굴...타고난 끼있어"
  • 황인성 기자
  • 승인 2019.01.09 0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황인성 기자] 지난 5일 별세한 디자이너 하용수가 배우 이정재와를 발굴한 사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故 하용수는 ‘90년대 대표 미다스의 손’으로 불리면서 이정재, 최민수, 이미숙, 예지원 등을 발굴해 스타 반열에 올려놓은 바 있다.

특히 하용수는 이정재를 방송에서도 자주 언급하며 남다른 애정을 보이기도 했다.

하용수는 지난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 출연해 이정재를 캐스팅한 계기를 털어놨다.

이날 하용수는 이정재와의 인연에 대해 "이정재가 아르바이트를 하는 가게에서 팥빙수 배달을 시켰다. 그때 이정재가 느낌이 좋아서 패션 화보를 찍어보라고 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정재가) 카메라 앞에서 아주 기가 막혔다. 리액션이 자연스러웠고 타고난 끼가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그냥 길을 열어주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하용수 씨가 이정재의 은인이 아니냐"는 MC 조형기의 말에 "이정재가 가진 소양이 좋았기 때문인 것 같다. 이정재는 다른 배우가 안 가지고 있는 파안대소가 예뻤다"고 회상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모았다. 

황인성 기자 ent1@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