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노동 더블
한국노총 신년인사회 “2019년을 200만 조직화의 원년으로”회원조합 등 간부 200여명 참석
인사회에서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사진=한국노총>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국노총은 2019년 새해를 맞아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 13층에서 200여명의 회원조합·지역본부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신년인사회를 열고 “2019년을 200만 조직화의 원년으로 만들어 갈 것”을 천명했다.

이날 김주영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현재 최저임금 결정구조가 이원화 되고 구간설정위원회에서 노동계가 배제되는 등 최저임금문제 뿐 아니라 비정규직 정규직전환문제, 노동시간단축, 탄력근로제 등 새해에도 노동정책들은 갈 길을 헤매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주영 위원장의 인사말 모습.<사진=한국노총>

김 위원장은 특히 “노동정책이 후퇴하고 있는 상황속에서 새해를 맞아 한국노총은 대한민국 2천만 노동자의 대표조직으로서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다시 확인하자”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또 현재 총파업중인 KB국민은행노조, 약탈경제인 카풀 서비스 문제로 천막농성중인 전택노련,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 문제로 투쟁 중인 주한미군한국인노동조합 등 현장의 노동 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한국노총은 노동자의 생존권을 지키는 투쟁에 끝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김 위원장은 특강을 통해 “2018년 100만 조직화가 실현됐다. 더욱 박차를 가해 2019년은 200만 조직화를 향해 매진해 나가자”고 각오를 다지면서 “200만 조직화는 여기 있는 25개 회원조합과 16개 지역본부가 함께 해야만 가능한 일로, 2019년을 한국노총과 함께 노동점프하자”고 당부했다.

인사회 전경.<사진=한국노총>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2019 유망 벤처기업 - BJT 김한주 대표[인터뷰] 2019 유망 벤처기업 - BJT 김한주 대표
[신년 인터뷰] 송재복 (사)유네스코 전주음식창의도시 시민네트워크 대표를 만나다[신년 인터뷰] 송재복 (사)유네스코 전주음식창의도시 시민네트워크 대표를 만나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