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더블
하태경 "민간인 사찰·인사 개입…체질화 된 적폐서 못 벗어난 것"하 "신재민, 진정성 있어 보여"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이 2일 "(이번 정부의) 사람들이 체질화 된 적폐에서 벗어나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CBS 라디오 '정관용의 시사자키'에 출연해 문재인 정부도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했던 것처럼 "민간인 사찰 소지가 다분한 것을 해 왔다고 본다"며 이렇게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김태우 전 청와대 수사관이 정부가 민간인들의 비트코인 보유량 등에 대해 조사했다고 폭로한 것에 대해 '정책 마련을 위해서 했다'는 청와대 해명이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된다"고 했다. 그는 "착오로 했든 모르고 했든 어쨌든 민간인 사찰은 있었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행정관이 기재부가 KT&G와 서울신문 등에 대한 인사개입을 했다고 폭로한 것과 관련해서는 "촛불 정권인 이 정권도 과거 정권이 했듯이 (인사) 개입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안했다고 해명하고 있지만 증거가 나오게 되면 치명적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정권 지지율이 떨어질수록 내부고발자가 많이 나오니까, 지지도는 지금보다 더 떨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지지율 하락을 막을 방법은 없다고 주장하면서 그 이유에 대해서는 "우리 사회가 민주‧자유화 돼 정권에 대한 국민들 눈높이가 굉장히 높아졌기 때문"을 꼽았다.

아울러 기재부가 신재민 전 행정관을 '허위사실 공포'가 아닌 '공무상 기밀 누설'로 고발한 것에 대해서는 '공무상 기밀이라는 것은 미친짓'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허위사실은 아니다'라는 것을 역설적으로 보여준 것이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하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제가 볼 때 신재민 저 친구가 진정성이 있다. 본인의 업무였고 (발언이) 굉장히 구체적이다. 저걸 거짓말을 해서 어떻게 감당하겠느냐"고 강조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2019 유망 벤처기업 - BJT 김한주 대표[인터뷰] 2019 유망 벤처기업 - BJT 김한주 대표
[신년 인터뷰] 송재복 (사)유네스코 전주음식창의도시 시민네트워크 대표를 만나다[신년 인터뷰] 송재복 (사)유네스코 전주음식창의도시 시민네트워크 대표를 만나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