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23:21 (화)
박지원 "김정은 핵동결 천명… 파격적 신년사"
상태바
박지원 "김정은 핵동결 천명… 파격적 신년사"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1.02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 "김정은 올해 초 답방할 것" 전망
"정부, 경기 안 좋은데 언론 탓하면 성공 못해" 쓴소리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2일 김정은 위원장의 신년사에 대해 "핵을 생산, 실험은 물론 사용도 확산도 하지 않겠다고 천명한 것은 확실한 핵 동결을 의미하며 파격적인 신년사"라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 친서를 통해 신년에 답방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도 높이 평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김 위원장의 답방 시기와 관련해서는 금년 초, 북미정상회담 이전에 답방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미국은 올해 1,2월에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의지를 밝힌 바 있어 답방 시기가 빠르게 진행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군사훈련 중단, 전략 자산 전개 중지' 등을 요구한 것에 대해서는 "한반도에서 전쟁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그러한 군자적 조치가 이루어져야 하고 평양선언에서도 획기적인 군사적 합의가 있었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어 "트럼프와 미국은 긍정적 측면에서 (신년사에 대한) 답변을 고심하고 있을 것"이라며 "(차기) 대선에 승리하려면 민주당과 차별화 해야 하는데 결국 북핵 문제 해결로 돌아올 수밖에 없을 것이고 그 해결 방법은 단계적 동시적 조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박 의원은 기획재정부 출신의 신재민 전 사무관의 추가 폭로 논란에 대해 "청와대가 6급 행정관과 싸우고 이제 기재부가 물러난 5급 사무관과 싸우면서 흔들린다면 이 정부의 리더십에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쓴소리를 했다.

박 의원은 "정부가 리더십을 확립하기 위해서는 청와대와 내각의 과감한 쇄신을 통해 인적 개편은 물론 최저임금인상 등 보완 및 속도조절이 필요한 정책은 전환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조선, 자동차 등 경기가 안 좋은데도 이 분야의 상황이 좋으니 '물 들어 왔을 때 노 젓어야 한다'고 한 것처럼 국민들은 모두 경제가 안 좋다고 하는데 대통령만 그렇게 인식하고 언론 탓을 하면 성공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