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김관영 "조국 운영위 출석…진상 규명 위한 시작일 뿐"金, 이해찬 대표 장애인 비하 발언 "현직 당대표 맞나" 직격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31일 "조국 수석의 운영위 출석은 진상 규명을 위한 시작일 뿐이다. 성실하고 진실된 자세로 운영위원회의 현안 보고에 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바른미래당은 모든 국민적 의혹을 풀어내도록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예고했다.

그는 또 "(조 수석이) 만약 특별감찰관 의혹에 대해 충분한 해명을 하지 못한다면,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해 국회 차원의 추가 대책을 강구할 수 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 주말 이해찬 대표의 장애인 비하 말실수와 관련해 "과연 우리나라 정당의 현직 당대표의 발언이 맞는 것인지 아연실색하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앞서 지난 28일 이해찬 원내대표는 전국 장애인 위원회 발대식 축사에서 '신체장애인보다 더 한심한 사람들', '정치권에서 말하는 것을 보면 저게 정상인가 싶을 정도로 그런 정신장애인들이 많다'고 발언에 구설수에 올랐다.

김 원내대표는 해당 발언 관련 "정치 후배로서 제 얼굴이 다 화끈거리고 국민들께 죄송한 마음이 들 정도였다"며 "정치 원로이자 현직 당대표로서 정치 품격을 올리는데 앞장서도 모자랄 마당에 참으로 유감"이라고 직격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기획재정부 전 직원이 자신이 청와대발 KT&G 사장 교체 지시의 제보자임을 밝히며 추가폭로를 예고한 것과 관련 "이 역시 철저하게 진실 여부를 밝혀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최정애 종합채널 CBM쿡 대표-전통 음식 명인…음식으로 국위 선양까지[인터뷰] 최정애 종합채널 CBM쿡 대표-전통 음식 명인…음식으로 국위 선양까지
[인터뷰] 치협 김철수 협회장에게 듣는 ' 대한치과의사협회 중점 추진정책'[인터뷰] 치협 김철수 협회장에게 듣는 ' 대한치과의사협회 중점 추진정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