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더블
조국, 혼자가 아니다…운영위에 박범계‧박주민 출격한국당, 환경부 블랙리스트 등 현 정부 도덕성 집중 추궁 전망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조국 민정수석이 31일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하는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법조계 출신 의원들로 운영위를 교체하는 등 화력을 집중 시키고 있다. 민주당에서는 기존의 강병원, 권미혁 위원에서 각각 판사, 변호사 출신의 박범계, 박주민 의원으로 교체해 방어전에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김태우 특별감찰반 전 수사관의 민간인 사찰 등 잇따른 폭로전과 관련해 조국 민정수석이 지시 혹은 방조했느냐를 놓고 조 수석을 집중 추궁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한국당은 나경원, 정양석, 김도읍, 송언석, 이만희, 이양수, 최교일, 강효상, 전희경, 곽상도 의원 등 법조계 출신으로 라인업을 꾸렸다.

조국 민정수석도 법학과 교수 출신이지만 민주당도 박범계 의원과 박주민 의원으로 운영위를 전격 보임(補任)했다. 조국 수석 혼자서 많은 의원들의 공격을 방어해 내기란 쉽지 않다는 판단이다.

일각에서는 이번 운영위에서 한국당 의원들이 환경부 블랙리스트를 두고 집중 공세를 이어 나갈 것이라는 추측을 하고 있다. 민간인 사찰 의혹, 우윤근 주 러시아 대사 관련 의혹 등 정확한 문서나 증거가 없는 것을 두고 공세를 벌이기 보다는 문건이 발견된 건이 청와대를 수세에 몰기 쉽다는 추측이다.

특히, 한국당은 조국 수석이 이번 정부 출범 이후 전 정부의 비리나 적폐 청산 등에 앞장 서 온 장본인인 만큼, 더욱 엄격한 도덕적 잣대를 조 수석에게 들이댈 것이란 전망이다. 이와 관련 정치권 관계자는 "이번 정권 들어서 마구잡이로 적폐 청산하면서 높아진 도덕적 잣대가 결국은 부메랑으로 돌아온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2019 유망 벤처기업 - BJT 김한주 대표[인터뷰] 2019 유망 벤처기업 - BJT 김한주 대표
[신년 인터뷰] 송재복 (사)유네스코 전주음식창의도시 시민네트워크 대표를 만나다[신년 인터뷰] 송재복 (사)유네스코 전주음식창의도시 시민네트워크 대표를 만나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