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21:15 (화)
‘2018년 대·중소기업 생산성혁신 파트너십 지원사업’ 성과보고대회 가져
상태바
‘2018년 대·중소기업 생산성혁신 파트너십 지원사업’ 성과보고대회 가져
  • 김관일 기자
  • 승인 2018.12.20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우수 혁신기업 포상‧우수사례발표‧혁신 노하우 공유 등 진행
사진 왼쪽부터 산업통상자원부 최연우 과장 외 산업부 장관 표창 수상자 기념촬영 모습.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은 20일 구로 베스트 웨스턴 프리미어 호텔에서 ‘2018년 대․중소기업 생산성혁신 파트너십 성과보고대회’를 개최했다.

대기업, 공기업, 중견기업 및 협력 중소기업, 한국생산성본부,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관계자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는 2018년도 사업성과를 공유하고 대․중소기업간 협력의식을 고취하기 위해 혁신 성과가 우수한 기업과 유공자를 시상했다.

이날 시상에서는 반도체 장비 부품업체 성진세미텍, 산업용 감속기 제조업체 대중산업, 카메라 모듈용 SMT 제조업체 이노닉스 등 15개 기업과 하이맥컨설팅 이준호 이사, 한국품질교육연구소 유선우 대표 등 5명에게 표창이 수여 됐다.

‘대․중소기업 생산성혁신 파트너십 지원사업’은 대기업, 공기업 등이 정부와 자금을 조성해 핵심 파트너로 육성할 협력중소기업에 맞춤형 혁신 프로그램을 지원함으로써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돕는 사업이다.

지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7년간 민․관 공동으로 338억원을 조성해 1051개 협력 중소기업에 생산성혁신과 수출활성화를 지원했으며, 금년에는 30개 컨소시엄이 232개 협력 중소기업을 지원했다

이날 우수사례 발표에 나선 ㈜원앤씨 정상원 부장은 “LG생활건강 협력사로 3년 연속 생산성혁신 파트너십 사업에 참여해 회사 임직원 모두가 참여하는 전사적인 혁신활동을 전개했다”면서 “환경안전경영시스템 구축과 제조·생산 체계 정비를 통해 안전하고 낭비가 없는 스마트한 현장을 조성으로 3년간 매출액 160억원 증가, 50여명의 신규 고용창출 등 우수한 경영성과를 거두었다”라고 말했다

또 성진세미텍(주)은 삼성디스플레이 협력사로 현장 표준화 및 데이터화로 공정효율화에 성공, 작업 생산성이 큰 폭으로 향상됐다. 그 결과 매출액 및 영업이익률이 지속적으로 개선돼 흑자 전환에 성공했으며, 현장 생산성 증대로 약 4억 6000만원의 재무적 절감 성과를 달성했다.

김광곤 경영협력본부장은 “4차 산업혁명과 글로벌 경쟁 심화로 급변하는 산업 환경에서 중소기업의 혁신 경쟁력은 혁신성장의 원동력”이라며 “파트너십 사업은 중소기업의 혁신활동 강화로 대․중소기업 네트워크 경쟁력을 향상시켜 혁신산업생태계 견인을 이끌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 왼쪽부터 협력재단 고근모 사무총장 직무대행 외 동반성장위원장상 수상자 기념촬영 모습.

김관일 기자 ki2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