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6 19:29 (월)
2018년 북한장애인 재활보건 위한 대북교류 세미나 개최
상태바
2018년 북한장애인 재활보건 위한 대북교류 세미나 개최
  • 신동엽 기자
  • 승인 2018.12.14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관계 회복에 발 맞춰 북한 장애인의 물리치료 적용과 재활치료 확립 할 것"
2018년 북한장애인 재활보건을 위한 대북교류 세미나 포스터 <사진=대한물리치료사협회>

[KNS뉴스통신=신동엽 기자] 남북장애인치료지원협의체와 대구대학교, 경북통일교육센터가 공동 주최하고, 대한물리치료사협회, 대한작업치료사협회, 한국언어재활사협회, 대구대학교가 공동 주관하는 ‘2018년 북한장애인 재활보건을 위한 대북교류 세미나’가 15일 오후 1시에 대구대학교 본관 강당에서 개최된다.

14일 (사) 대한물리치료사협회에 따르면, 1부는 대구대학교와 교육부, (사)온누리사랑나눔, (사)선양하나 등이 참여해 북한장애인에 대해 다양한 각도로 접근하고 향후 북한장애인 사역을 통해 대북교류의 가능성과 접근방법을 모색할 예정이다. 

2부는 ‘남북장애인치료지원협의체 설립 선포식’과 대한물리치료사협회와 대한작업치료사협회, 한국언어재활사협회가 함께 ‘남북한 재활보건 협력에 관한 공동성명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남북장애인치료지원협의체’는 남북 통일을 대비하여 남북장애인의 재활 보건 지원과 교류, 협력을 통하여 인간에 대한 사랑, 존중, 신뢰를 구축하고 남북장애인의 재활치료 체계를 마련함으로써 통일시대의 국민 건강 향상과 남북 재활보건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설립된다. 앞으로 대북교류에 있어서 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 그리고 국내외 NGO 단체들과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사)대한물리치료사협회(회장 이태식) 등 3개 치료사 단체는 국제 협회와 협력하여 북한재활체계를 돕고, 북한의 도움요청 시 각 국제단체와 정부 등의 지원 하에 북한 내 재활보건대학 및 대학원 설립에도 협조할 예정이다.

남북장애인치료지원협의체 고명현 자문위원(아산정책연구원)에 따르면 이 활동은 북한장애인 재활보건교육사업이 전적으로 인도주의적 사업이므로 현재 북한에게 적용되는 UN제재와 미국제재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태식 회장은 인터뷰에서 “그동안 대한물리치료사협회는 남북관계 회복에 발 맞추어 북한에 있는 장애인들을 위한 물리치료 적용과 재활치료체계 확립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해 왔으며, 이번 세미나와 선포식을 계기로 더욱 적극적으로 북한의 재활보건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입니다”라고 전했다.

신동엽 기자 eastshings@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