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중기/벤쳐 더블
폐기물 쓰레기를 에너지로 창조이앤이 준공식 열러CEP 기술로 미국, 인도네이사, 싱카폴, 스리랑카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 합작계약을 체결했다
폐기물 쓰레기를 에너지로 창조이앤이 준공식 단체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사진= 오혜성 MC>

[KNS뉴스통신=남예원 기자] 폐기물 쓰레기를 에너지로 전환하는 CEP기술을 보유한 창조이앤이(김강륜 회장) 지난 7일 경기도 김포 공장 위치한 곳에서 미국, 스리랑카, 인도네시아. 싱가폴 사업 관계자를 비롯한 기관, 사회단체장, 기업인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실증화 파일럿 플랜트 준공식'이 열렸다.

이날 창조이앤이 준공식에서 김강륜회장은 현재 쓰레기를 매립하고 있는 수도권 매립지에 우리 CEP설비가 완성이 되면 가연성 매립 쓰레기를 모두 에너지로 전환할 수 있을 것이다. 오늘 불에타는 쓰레기를 에너지화 전환하는 시연도 진행된다. 지금부터 쓰레기를 에너지로 바꾸는 과정을 설명드리겠습니다. 먼저 쓰레기는 이 분쇄장치에 투입합니다. CEP는 플라스틱, 비닐, 폐목재 등 생활 속에 발생하는 가연성 쓰레기를 원료로 사용한다. 쓰레기는 아주 작은 조각으로 분쇄하여 분해장치로 보내진다. 분해장치에서는 촉매제가 첨가되어 쓰레기를 완전히 오일과 가스로 분해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이 평균 30분정도 소요된다 고 말했다

창조이앤이 김강륜 대표가 CEP 기술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오혜성 MC>

또한 CEP 기술은 어떤 기술인지 오혜성이 김강륜 대표를 만나서 인터뷰를 진행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편집자 주>

오혜성 “CEP 기술은 어떤 기술인가요?”

김강륜 대표 :CEP 기술은 Creation Energy Plant란 의미로 쓰레기에서 에너지를 창조한다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CEP 기술은 불에 타는 모든 쓰레기를 동시에 혼합 처리하여 에너지로 전환하는 그런 기술입니다.“

오혜성 “해외에서 CEP 기술을 어떤 규모로 언제 사업을 진행할 계획입니까?”

김강륜 대표 “현재 미국, 스리랑카,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중국, 베트남 등 6개 나라와 공동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제일 먼저 쓰리랑카에 일일 약 400톤급 폐기물 에너지화 플랜트를 진행하기 위하여 오늘 업무협약(MOU)을 체결하였습니다“

오혜성 “오늘 준공된 설비의 처리규모는 얼마나 됩니까?”

김강륜 대표 “실증화 파일럿 플랜트는 1일 처리량이 1톤입니다. 앞으로 시범사업을 통하여 1일 24톤을 계획하고 있고, 시범사업이 끝나면 1일 200톤, 300톤, 500톤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오혜성 “앞으로 계획은 무엇입니까?”

김강륜 대표 “우리 회사는 기존의 매립 쓰레기를 에너지로 전환하기 위하여 전국에서 운영되는 단순 소각하는 소각장과 쓰레기 매립장에 우리 설비를 도입하는 것을 희망하고 있으며, 더 나아가 전세계의 쓰레기 매립장에 우리 설비를 도입함으로써 전세계의 쓰레기를 에너지로 바꾸고 싶습니다.”

한편 창조이앤이는 CEP 기술로 미국, 인도네이사, 싱카폴, 스리랑카 등 6개국가와 3천억원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사업 합작계약을 체결했다 고 밝혔다.

CEP 기술로 미국, 인도네이사, 싱카폴, 스리랑카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 합작계약을 체결에서 포토타임을 가지고 있다. <사진= 오혜성 MC>

남예원 기자  km685400@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남예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인터뷰] 박병종 ‘영조의 환생’ 행사집행위원장 "위민 정신은 영원히 지켜져야 할 가치"
[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인터뷰] 나성운 성운하우스(주) 대표 "한우물을 파다 보면 부동산 전문가가 되겠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