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30 10:19 (수)
‘전지적 참견 시점’ 임송 매니저, “초등학생 때부터 동방신기 팬…매니저 하고 싶어” 수줍은 고백
상태바
‘전지적 참견 시점’ 임송 매니저, “초등학생 때부터 동방신기 팬…매니저 하고 싶어” 수줍은 고백
  • 황인성 기자
  • 승인 2018.12.10 0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황인성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박성광의 매니저 임송 매니저의 팬심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최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임송 매니저가 좋아하는 가수를 밝히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성광은 임송 매니저에게 “좋아하는 연예인이 있느냐”라고 물었다. 임송 매니저는 “초등학교 3학년 때부터 동방신기 팬이었다. 멤버 중에선 유노윤호를 제일 좋아한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매니저는 그간 박성광에게 이를 밝히지 않은 이유에 대해 “전담하는 연예인을 제일 좋아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게 예의라고 느껴서 굳이 말하지 않았다”라고 답했다..

임송 매니저는 동방신기 팬클럽 카시오페아엔 가입하지 않았다며 “SM엔터테인먼트는 팬이었던 사람은 매니저로 안 뽑는다는 소문이 있어서 절대 가입하지 않았다. 어릴 때부터 매니저 일이 너무 하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그는 “여자 매니저는 보통 여자 아티스트를 맡는다. 남자를 맡게 될 줄은 몰랐다”며 “또 SM은 동방신기 때문이 아니라, 대기업이기에 어쨌든 매니저들이 가장 선망하는 곳이라서 지원했었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그는 “동방신기와 박성광 매니저 중 택하라고 한다면 어떤 선택을 내릴 건가”라는 질문에 “박성광 매니저를 하겠다”라고 단박에 답했다.

임송 매니저는 “박성광 오빠와 아직 함께 성장하고 있는 상태이다. 같이 하면서 뭔가 더 배워보고 싶다”라며 박성광에 대한 의리를 보여 시청자들에게 훈훈함을 안겼다.

황인성 기자 ent1@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