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계(국제) 미국/중남미
"위대한 아버지이자 정치인"…부시 전 美대통령 장례식 엄수(종합)
'아버지 부시'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의 장례식이 5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립대성당에서 치러졌다 ⓒAFPBBNews

[크레디트 ⓒAFPBBNNews=KNS뉴스통신]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향년 94세로 타계한 '아버지 부시'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의 장례식이 5일 엄수됐다. 고인의 장남인 '아들 부시' 조지.W. 부시 전 대통령은 아버지와 지난 추억을 회상하며 끝내 눈물을 흘렸다.

CNN에 따르면 부시 전 대통령의 장례식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워싱턴DC 국립대성당에서 약 2시간 가량 진행됐다. 2007년 제럴드 포드 전 대통령 장례식 이후 11년 만에 국장으로 치러졌다.

장례식장에는 유가족과 전현직 미국 대통령, 세계 각국 지도자 등 3000여명이 모여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아들 부시' 조지.W.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우리에게 그는 1000개의 불빛 중 가장 빛나는 불빛이었다"며 아버지를 추모했다.

그는 "아버지는 혈통에 얽매이거나 부정적인 사람이 아니었다. 모두에게 좋은 사람으로 비쳤다"며 "우리에게 그는 완벽에 가까웠다. 최고의 아버지, 당신이 그리울 겁니다"고 애도했다.

아버지와의 다양한 추억들을 미소와 함께 전하던 아들 부시는 세살 때 숨진 여동생 로빈과 지난 4월 별세한 모친 바바라 여사를 언급하다 끝내 북받치는 감정을 찾지 못하고 울음을 터뜨렸다.

이날 장례식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부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부부, 지미 카터 전 대통령 부부 등 생존해 있는 전현직 대통령이 모두 참석했다. 이들이 한 자리에 모인 것은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 이후 처음이다.

주요국 인사도 한 자리에 모여 고인을 애도했다. 영국 찰스 왕세자와 존 메이저 전 총리,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 요르단의 압둘라 2세 왕, 폴란드 안제이 두다 대통령 등이 장례식에 참석했고, 우리나라에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정부 대표로 참가했다.

장례식에서는 부시 전 대통령의 전기를 집필한 역사학자 존 미첨과 브라이언 멀로니 전 캐나다 총리, 앨런 심프슨 전 상원의원, 장남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순으로 추도사를 했다.

미첨은 "부시 전 대통령은 위기의 시간에서 우리의 방패였다"며 "미국의 마지막 위대한 군인이자 정치인"이라고 경의를 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장례식에 앞서 트위터를 통해 "이것은 장례식이 아니라 오랫동안 훌륭한 삶을 살아온 위대한 인물을 기념하는 날이다. 그가 그리울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옆자리의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와는 반갑게 악수를 나눴지만 그 옆에 앉은 클린턴 전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부부와는 악수를 하지 않았다. 멜라니아 여사가 홀로 클린턴 전 대통령과 악수를 나눴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부시 전 대통령의 유해는 6일 텍사스 A&M 대학에 있는 조지 H.W. 부시 도서관기념관에 묻힌 부인과 딸 곁에 안장될 예정이다.

ⓒAFPBBNews

AFPBBNews=KNS뉴스통신  .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AFPBBNews=KNS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동양화가 윤영경, "백두산의 아름다움 수묵산수화로 담아"[인터뷰] 동양화가 윤영경, "백두산의 아름다움 수묵산수화로 담아"
[초대석] ㈜메이키스트엑스 정재우 대표 “혁신성장 이끌 새로운 전략은 ‘벤처 콤비네이션(V-combination)’”[초대석] ㈜메이키스트엑스 정재우 대표 “혁신성장 이끌 새로운 전략은 ‘벤처 콤비네이션(V-combination)’”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