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4 19:41 (토)
"지역난방공사 노후 배관 32%에 달해…분당이 최다"
상태바
"지역난방공사 노후 배관 32%에 달해…분당이 최다"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8.12.06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지난 4일 경기도 고양시 백석역 인근에서 지역온수배관이 파열돼 1명이 죽고 25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와 관련 전국에 노후배관이 많이 산재해 있어 사고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자유한국당 산자중기위 간사인 이종배 의원이 6일 한국지역난방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장기사용배관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체 배관 2,164km 중 20년 이상 사용한 배관이 686km로 전체의 32%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분당이 전체 배관 248km 중 무려 77%에 달하는 191km가 노후돼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강남이 54%, 서울 중앙(이촌, 반포, 마포 일부)이 53%, 이번에 사고가 발생한 고양이 50%, 대구 34%, 수원 33%, 청주 12%, 용인 11% 순으로 나타났다.

세종, 화성, 동탄, 파주, 삼송, 판교 등 신도시 지역은 배관망이 설치된지 20년이 되지 않아 노후된 배관이 없었다.

이 의원은 "이번 고양 배관 사고에서 보듯이 배관이 파열될 경우 큰 인명피해로 번질 수 있는 만큼 노후 관로에 대해 수시로 철저히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