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유승희 의원 “10만원 이상 현금거래 시 영수증 발급 의무화해야”현금영수증 의무발급업종 규정 삭제하는 법 개정안 발의… 세원 확보 형평성‧효율성 제고
유승희 의원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앞으로 10만원 이상 현금으로 거래할 경우 영수증 발급이 의무화 될 전망이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유승희 의원(더불어민주당‧성북갑)은 현행법령에서 규정하고 있는 의무발급업종의 지정을 없애고 현금영수증 가맹점으로 가입한 모든 사업자의 경우 10만원 이상 현금거래 시 현금영수증 발급을 의무화하는 내용의 소득세법 개정안을 지난 5일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현금영수증 의무발급업종 지정에 대한 근거가 명확하지 않아 세원확보의 형평성과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없지 않았었다.

현금영수증 의무발급업종 제도는 변호사업, 건축사업, 골프장업 등 고액 현금거래가 일어날 가능성이 높은 일부 업종을 대통령령으로 규정해 현금거래에 대한 세원을 양성화시킨다는 취지로 지난 2010년 도입된 후 지속적으로 추가 지정돼 현재는 64개 업종이 의무발급업종으로 규정돼 있다.

그러나 현행 법령에 의무발급업종 지정에 대한 근거와 기준이 마련돼 있지 않고, 매년 의무발급업종을 추가 지정해 그 범위를 확대하고 있으나 어떠한 기준으로 해당 업종이 의무발급업종으로 지정됐는지에 대해서는 명확하지 않아 신규 지정업종의 반발 등이 계속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유 의원은 “의무발급업종을 계속 확대해온 덕분에 현금 거래 양성화에 대한 공감대가 어느 정도 형성됐다”면서 “지금처럼 명확한 근거 없이 의무발급업종을 지정하는 것보다 모든 업종에 같은 조건을 적용하는 것이 현금거래를 양성화하고 세원을 효율적이면서도 형평성 있게 확보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동양화가 윤영경, "백두산의 아름다움 수묵산수화로 담아"[인터뷰] 동양화가 윤영경, "백두산의 아름다움 수묵산수화로 담아"
[초대석] ㈜메이키스트엑스 정재우 대표 “혁신성장 이끌 새로운 전략은 ‘벤처 콤비네이션(V-combination)’”[초대석] ㈜메이키스트엑스 정재우 대표 “혁신성장 이끌 새로운 전략은 ‘벤처 콤비네이션(V-combination)’”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