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5 09:56 (일)
“다시 태어나면 성별 바꿀래”, 여자가 남자의 2배
상태바
“다시 태어나면 성별 바꿀래”, 여자가 남자의 2배
  • 김덕녕 기자
  • 승인 2012.03.08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덕녕 기자] 만일 대한민국에서 다시 태어난다면 지금의 성별 대신 이성의 성별로 바꾸고 싶다는 응답이여학생에게서 남학생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전문 구인구직 포탈 알바몬(www.albamon.com, 대표 김화수)이 여성의 날을 앞두고 대학생 573명을 대상으로 성별 만족도를 설문 조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알바몬에 따르면 “만약 대한민국에 다시 태어난다면 어떤 성별이고 싶느냐?”는 질문에 남녀학생 모두 ‘남자(남: 45.4%, 여: 43.9%)’를 우선으로 꼽았다. 반면 ‘여자’라는 응답은 여학생 26.5%, 남학생 23.4%로 “남자로 태어나고 싶다”는 응답보다 훨씬 저조했다. “성별은 상관 없다”거나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각각 18.3%와 11.9%로 나타났다.

이를 통해 보면 남학생의 경우 현재의 성별을 유지하고 싶다는 의견이 성별을 바꾸고 싶다는 의견의 약 1.9배로 나타났다. 반면 여학생의 경우는 성별을 바꾸겠다는 의견이 성별 유지 의견보다 1.7배가 높아 차이를 보였다.

한편 남녀 대학생 모두 “자신의 성별로 인한 불이익과 차별을 경험한 적이 있다(남: 81.2%, 여: 93.5%)”고 답해 우리 사회의 성차별이 심각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남학생은 남자이기에 겪는 불이익 1위(복수 응답, 이하 응답률)에 ‘군대에서 내 청춘을 소비해야 하는 것(57.3%)’을 꼽았다. 또 ‘남자는 무조건 강해야 한다는 편견(38.1%)’, ‘이해 받는 것이 많은 여자들에 비해 상대적인 불리함(37.6%)’, ‘레이디 퍼스트 등 여자와 함께 있으면 무조건 양보해야 하는 점(35.3%)’, ‘여자와 경쟁하면 잘해도 본전, 못하면 바보가 되는 것(31.7%)’, ‘어려서부터 가족의 기둥으로 살아야 한다는 압박감(30.7%)’ 등이 30%를 웃도는 응답률을 보이며 공감을 얻었다. 이외에도 ‘마음껏 울거나 웃지 못하는 등 자기 감정에 솔직하지 못하게 교육받는 것(26.6%)’, ‘결혼 이후에는 가장으로 살면서 내 삶이 사라지는 것(24.3%)’들도 남성에게 불리한 점으로 꼽혔다.

반면 여학생들은 ‘성추행, 강력범죄 등 남자들보다 쉽게 범죄에 노출되는 위험’ 탓에 여자로 사는 게 힘들다고 답했으며, 이러한 응답은 무려 70.4%의 전폭적인 공감을 얻었다. 또 ‘유난히 여자에게만 혹독한 외모 지상주의(61.4%)’, ‘임신과 출산으로 인한 불이익과 신체적 고통(51.8%)’, ‘여성이 가사 및 양육을 거의 전담해야 하는 현실(50.1%)’ 등이 여대생 절반 이상에게서 공감을 얻었다. 또한 ‘사회진출 및 승진 등에 있어 남성보다 좁은 선택의 폭과 기회(45.6%)’, ‘취업시 남성에 비해 불리한 입사조건(43.4%)’, ‘관습적으로 내려온 여성상으로 인한 편견(41.4%)’, ‘조금만 해도 따라오는 일상적인 성차별(39.2%)’ 등도 여성이라 겪는 불이익들로 거론됐다.
 

김덕녕 기자 kd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