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한국당, 전당대회 앞두고 '계파 갈등' 이어 '분당론'까지김병준, '분당론' 선긋기 "결코 성공할 수 없을 것"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최근 한국당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김병준 위원장이 지휘하고 있는 비상대책위원회가 전원책 전 조강위원의 해촉과 동시에 혁신의 동력을 상실했다는 평가가 나온 가운데 친박계가 목소리를 내고 있다. 친박-비박계의 갈등이 표면 위로 올라오고 있는 양상으로 일각에서는 '분당설'까지 나오고 있다.

이런 분위기를 감지한 김병준 위원장은 26일 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원내대표 선거와 전당 대회가 이제 앞에 (다가) 오니까 어떻게든 계파 대결 구도를 다시 살려서 덕을 보려고 하는 시도들이 있는 것 같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심지어 분당론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는데 참으로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런 시도들은 결코 성공할 수 없을 것이며 절대로 용납하지 않겠다는 이야기 다시 한 번 드린다"며 선을 그었다.

최근 김 위원장이 친박을 청산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밖에서 제가 어떤 특정 계파나 지역을 타겟으로 어떤 결정을 하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까지 퍼뜨리고 있다"며 "단 한번도 특정 계파나 특정 지역을 반대한 적이 없고 그런 계파 논리를 살려서 심지어 분당론 운운까지 가는 이런 일들을 용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오는 2월 전당대회에서 비박계가 당권을 잡을 경우 TK(대구·경북)를 중심으로 신당이 창당될 것이라는 구체적인 시기와 양상까지도 예견하는 등 '신당 창당론'이 힘을 얻고 있다. 때문에 오는 12월 예정된 원내대표 선거에서 친박계와 비박계가 '빅매치'를 이룰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이와 관련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YTN 라디오 방송에서 "김병준 위원장은 (원내대표 선거 이후) 잘릴 것이고 새로 선출된 원내대표가 당 대표 대행이 되어 주도권을 잡고 전당대회까지 준비하게 되니까 이번 원내대표 선거가 빅매치를 이룰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동양화가 윤영경, "백두산의 아름다움 수묵산수화로 담아"[인터뷰] 동양화가 윤영경, "백두산의 아름다움 수묵산수화로 담아"
[초대석] ㈜메이키스트엑스 정재우 대표 “혁신성장 이끌 새로운 전략은 ‘벤처 콤비네이션(V-combination)’”[초대석] ㈜메이키스트엑스 정재우 대표 “혁신성장 이끌 새로운 전략은 ‘벤처 콤비네이션(V-combination)’”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