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 23:54 (화)
서울시, 홀몸어르신에게 우울감과 외로움 낮추는 ‘반려식물’ 보급
상태바
서울시, 홀몸어르신에게 우울감과 외로움 낮추는 ‘반려식물’ 보급
  • 백영대 기자
  • 승인 2018.11.23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소득 홀몸 어르신 2000명에 원예치료 기능 도입해 반려식물 보급
꽃과 열매 맺어 애착형성 좋은 백량금 보급, 원예치료사 방문·전화 상담 지속관리

[KNS뉴스통신=백영대 기자] 생활에 활력되는 반려식물이 고독사, 우울증 등 사회문제 해결 대안으로 주목 받고 있다.

서울시가 고령화 사회의 각종 사회문제에 대한 도시농업적 해법을 도입해 65세 이상 저소득 홀몸 어르신 2000명에 반려식물을 보급, 운영한 결과 우울감, 외로움 해소 등의 효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보급 대상자는 서울시 전체 65세 이상 저소득 노인 6만 7632명 중 자치구별 인구 비율에 따라 자치구 사회복지부서의 추천으로 2000명을 선정해 반려식물을 보급했다.

반려식물 보급 사업에 참여한 어르신을 대상으로 한 만족도 조사(330명 실시)결과를 100점 만점으로 환산한 결과, 우울감(92점) 및 외로움 해소(93점), 실내 환경개선 (93점), 식물에 관심 증가(93점), 향후 사업에 재참여의사(78점)으로 나타났다.

반려식물은 ‘사람이 정서적으로 의지하고자 가까이 두고 기르는 식물’을 의미하며, 적은 비용과 수고로도 신체활동을 통한 건강관리, 정서적 안정 등 반려동물을 키우는 것과 비슷한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올해 반려식물은 관리가 편하고 꽃과 열매가 있어 애착형성이 좋은 백량금이었다.

시는 반려식물을 보급할 뿐만 아니라 원예치료사가 정기적으로 자치구 생활 관리사와 동행 방문하여 식물 관리 방법을 안내하고, 전화로 수시 관리를 진행하는 등 어르신들이 마음에 위안을 얻고 정서적으로 고립되지 않도록 지원하고 있다.

특히, 반려식물을 정성껏 가꾸신 것에 대한 격려 차원에서 상장을 드리는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즐겁게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어르신들의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은평구에서 암으로 투병 중이던 한 어르신은 호스피스 병원으로 입원하기까지 예쁘게 자라는 반려식물로 인해 의지가 많이 됐다고 말했다.

반려식물 보급 사업은 2017년에 이어 올해 2년째 진행하는 사업으로, 작년에 반려식물을 받아 기르고 있는 어르신 중 희망하는 분들(약 250명)을 대상으로 원예치료사가 전화와 방문 상담을 통해 지속적으로 관리를 이어가고 있다.

올해 사업 수행을 맡은 (사)한국원예치료복지협회 박천호 회장은 “서울시 반려식물 보급사업은 도시농업과 사회복지서비스가 만나 홀몸 어르신의 삶의 질 향상, 화훼생산자의 농가 소득 증대, 원예치료사의 일자리 창출 등 일석다조의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송임봉 서울시 도시농업과장은 “반려식물 보급 사업은 도시농업을 통해 사회적 도움이 필요한 어르신들에게 건강한 삶을 지원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반려식물의 긍정적인 효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백영대 기자 kanon33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