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4 11:30 (토)
환경부, ‘환경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제도’ 도입으로 사회적기업 육성한다
상태바
환경부, ‘환경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제도’ 도입으로 사회적기업 육성한다
  • 조해진 기자
  • 승인 2012.03.05 2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권우진 기자]환경부가 환경형 사회적기업 육성에 두 팔을 걷었다.

4일 환경부는 사회적기업의 활성화를 위해 환경 분야에서 사회적기업을 준비하는 기업 및 단체들을 대상으로 ‘환경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제도’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사회적기업은 일자리 창출과 사회서비스 제공의 대안으로 ‘사회적기업 육성법’에 의해 2007년부터 고용노동부 장관이 인증하고 있다. 현재 인증하고 있는 사회적기업은 총 644개이며 이 중 환경분야는 110개(17%)다.

환경부의 ‘환경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제도’는 기업이 사회적기업으로 활동하는 데 필요한 전 과정을 지원하는 것으로 4월과 11월 연 2회 지정 대상을 선정한다.

환경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되면 지자체 일자리 창출사업 참여기회가 제공, 고용노동부 사회적기업 인증 심사 추천, 기업경영을 위한 집중 컨설팅 등을 제공받게 된다.

또한 환경형 예비사회적기업 및 기 인증 받은 환경 분야 사회적기업에 대해서는 창업·인증에 필요한 전문지식 및 기술, 경영컨설팅, 맞춤형 아카데미 운영 등 전반적 지원 사업이 병행된다. 이를 통해 사회적기업을 준비하는 예비사회적기업 뿐만 아니라 기 인증 받은 사회적기업의 지속가능성을 높일 예정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환경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을 통해 그간 재활용 분야 위주의 환경 분야 사회적기업이 환경교육, 보건, 녹색구매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사회에 필요한 서비스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1년 녹색성장 분야 예비사회적기업을 지원했던 LG전자는 2012년에도 2차년도 사업으로 녹색성장 분야 예비사회적기업을 대상으로 약 20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정부부처, 대기업이 종합적인 지원체계를 구축하며 대기업과 사회적기업의 상생 관계를 구축하는 등 사회적기업 활성화의 발판이 마련될 전망이다.
 

조해진 기자 sportjhj@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