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12:15 (목)
홍준표 '현실정치 복귀'로 위협받는 곳은? "개그계"
상태바
홍준표 '현실정치 복귀'로 위협받는 곳은? "개그계"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8.11.20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수구보수의 소멸이라는 대업 이뤄주길 바라" 비꼬아
홍준표 복귀 시점은 12월 중순, 수단은 TV 홍카콜라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정의당이 20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의 현실 정치 복귀 선언과 관련해 위협받는 곳은 "개그계"라고 언급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홍 전 대표가) 수시로 현안에 미주알고주알 참겨하는 바람에 언제 떠났는지 국민들은 인지도 못했지만 복귀를 한다니 일단은 격하게 환영하는 바"라며 이렇게 밝혔다.

최 대변인은 이어 "모두가 알다시피 홍 전 대표의 복귀를 바랐던 국민들의 열망은 높기 그지 않았다"며 "꼭 한국당의 종신 대표직을 맡아서 수구보수의 소멸이라는 대업을 이뤄주길 바라고 있다. 이제 그 꿈에 한걸음 더 다가서게 됐다"고 꼬집었다.

최 대변인은 "홍 전 대표는 복귀의 변에서 '나라가 통째로 넘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의 복귀로 자유한국당에 넘어갈 가능성은 0에 수렴하게 됐다"며 연이어 비꼬았다.

그러면서 "예정대로 내년 2월 전당대회가 열린다면 다시 대표직에 도전하게 될지도 모르겠다"며 "반드시 금의환향해 수구 보수의 거목으로 다시 한 번 우뚝 서서 국민들에게 큰 웃음을 안겨주길 기대하겠다"고 연타를 날렸다.

최 대변인은 "홍준표 전 대표에게 통째로 시장을 뺏기지 않으려면 개그계는 특단의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현실 정치 복귀를 선언했다. 그는 "최근 국민들의 절반 이상이 대선이나 지방선거 때의 홍준표의 말이 옳았다는 지적에 힘입어 다시 시작하고 한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내 나라가 이렇게 무너지고 망가지는 것을 방치하는 것은 역사에 죄를 짓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12월 중순 소통 수단인 TV 홍카콜라를 통해 그동안 못다했던 비전과 정책을 펼치고 프리덤 코리아를 통해 이 땅의 지성들과 네이션 리빌딩 운동을 펼칠 것"이라고 다짐했다. 

홍 전 대표는 "그것만이 좌파 광풍시대를 끝내고 내 나라를 살리는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