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8 19:27 (금)
마포구, 모두 위한 유니버설디자인 조례 제정...삶의 질 향상에 기여
상태바
마포구, 모두 위한 유니버설디자인 조례 제정...삶의 질 향상에 기여
  • 오영세 기자
  • 승인 2018.11.19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마포구가 지난해 청사 1층 출입문을 자동문으로 설치하기 전(사진 아래), 후(사진 위) 모습 (사진=마포구청)

[KNS뉴스통신=오영세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성별과 연령, 국적, 장애에 관계없이 모든 구민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공공(민간)시설물을 이용할 수 있는 도시환경을 만들기 위해 ‘서울특별시 마포구 유니버설디자인 조례’를 제정했다고 19일 밝혔다.

마포구는 구가 시행하는 공공시설물에 대해 유니버설 디자인을 적용하고, 각종 민간시설물에 대해서는 권장함으로써 이용자들이 보편적인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관련 조례를 제정하게 됐다.

유니버설 디자인은 성별, 연령, 국적, 장애의 유무 및 문화적 배경 등에 관계없이 이용자들이 제품, 건축, 환경, 서비스 등을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 할 수 있도록 설계하는 것으로 이번 조례 제정에 따라 앞으로 구가 추진하는 공공시설물은 유니버설 디자인을 도입하고 각종 민간시설물도 권장 받게 된다.

조례가 규정한 시설물로는 주차장, 도로, 교통시설, 공원, 놀이시설 등이 전반적으로 폭넓게 적용된다. 신축이나 증축, 개축 및 시설개선사업을 할 경우에도 유니버설 디자인을 적용받게 된다.

지난해 마포구는 유모차를 끄는 엄마들이나 휠체어를 타고 다니는 장애인, 노약자 등을 위해 구청사 건물 1층 주출입구 일부를 자동문으로 교체함으로써 이용자의 편의를 도왔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이번 유니버설 디자인 조례를 시행하여 누구나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도시환경을 설계해 구민 모두의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영세 기자 allright503@naver.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