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 사회 더블
용인시, 올해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 24가구 성능 개선- 노후주택 창호교체 등 에너지 성능 개선 시 500만원까지 지원 -
<단열창호 개선 후>

[KNS뉴스통신=정찬성 기자]용인시는 올해 녹색 건축물 조성 지원 사업을 통해 노후주택 24가구의 에너지 성능을 개선토록 지원했다고 9일 밝혔다.

이 가운데 창호만 교체한 집이 포곡읍 삼계리의 A주택 등 17가구이며, 보일러 개선이 2가구, 창호‧보일러 개선 2가구, 창호‧단열 개선 2가구, 창호‧단열‧보일러 개선 1가구 등이다.

시는 ‘용인시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 조례’를 통해 사용승인 후 15년 이상 된 노후주택에 한해 에너지 성능을 개선하기 위한 시설 설치 시 공사비의 50% 범위 내에서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하고 있다.

이는 낡은 주택의 에너지 효율을 개선해 줌으로써 난방에너지 사용량을 줄여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하려는 것이다.

사용승인을 받은 후 15년 이상 된 단독주택이나 연립주택, 다세대주택, 600㎡이하 상가주택이 대상인데, 태양광이나 태양열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 단열창호시스템, 단열벽체, 중수도 시설 설치와 지붕녹화 등을 지원한다.

시 관계자는 “녹색 건축물 조성 지원 사업에 대한 시민들의 호응이 커 앞으로 사업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정찬성 기자  ccs123@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정찬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