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 정치 더블
김명원 의원 도정질문 '건설현장 목소리와 대안' 담아냈다
7일 경기도의회 3층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제332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김명원 의원이 도정질문을 하고 있다.

[KNS뉴스통신=정양수 기자]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김명원 의원(민·부천6)은 7일 도의회 3층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제332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도정질문을 통해 표준시장단가 적용 논란 및 건설현장의 안전 문제 등 건설산업 전반에 관한 제도 개선에 대해 대안을 제시한 가운데 이재명 지사의 긍정적 답변을 이끌어내 눈길을 끌었다.

김명원 의원은 도정질문 첫 주제로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표준시장단가 적용에 대해 언급하며 "불법다단계 하도급으로 인해 건설근로자들은 중간에서 임금을 착취당하고 있다"며 "불법외국인 근로자이다 보니 어디 하소연 할 수 없다"며 불법다단계 하청구조의 타파를 주문했다.

이어 김 의원은 "과도한 저가 낙찰로 인한 공사비 부족으로 건설현장의 안전이 보장받지 못하고 있으며 청년들은 건설현장에 취직하는 것을 기피하게 된다"면서 "미국 건설업의 프리베일링 웨이지(Prevailing wage) 제도를 소개하고 적정임금제 도입의 필요성을 강력하게 주창했다.

김 의원은 주계약자 공동도급 및 직접시공 의무화, 시중 노임단가(기본급) 이상을 지급하는 적정임금제, 경기도 표준근로계약서 도입, 전자카드 도입, 대금지급확인시스템을 통한 건설근로자 임금 직접 지급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으며 이재명 지사는 이에 대체로 수긍하며 적극적으로 도입하겠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경기도 건설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건설공사 선진화 5대 혁신정책을 제안한 가운데 불법다단계 하도급 근절, 건설현장근로자 적정임금제(시중 노임단가 이상) 지급, 부실시공 근절, 안전시설 확충을 통한 안전한 공사현장 조성, 적정공사비 확보 등이 포함됐다.


정양수 기자  ys92king@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정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